추체외로증상: 정의와 증상 그리고 치료법

2019-11-22
추체외로증상은 도파민 분비를 막는 약의 복용이나 특정 뇌 부위의 손상으로 인해 발생한다. 오늘의 글에서 더 자세히 다루도록 하겠다.

추체외로증상, 이는 항정신병약 섭취의 결과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운동 신경 관련 문제다. 본질적으로 이 증상은 추체외로계에 손상이 가 발생하는 질병이다. 추체외로계란 기본적으로 뇌의 기저핵과 그 안에있는 회백질과 경로를 포함한다.

추체외로계는 자발적 움직임과 근육에 대한 통제력을 다룬다. 또한 자동, 본능 및 학습 운동을 다룬다. 그렇기 때문에 이 체계에 문제가 있을 때마다 운동, 스트레칭 및 자세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직장에서 추체외로증상의 가장 명확한 예는 파킨슨 병이다. 사실, 추체외로증상을 보이는 모든 증상들은 파킨슨 병의 증상이기도 하다.

추체외로증상: 무엇일까? 01

추체외로증상의 원인은 무엇일까?

추체외로증상은 일반적으로 항정신병약에 대한 부작용으로 발생한다. 아니면 뇌의 특정 부위가 손상되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기본 원인은 도파민 조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도파민은 인간 운동 기능과 관련된 주요 신경 전달 물질이다.

항 정신병 약 또는 신경 이완제는 D2 도파민 수용체를 차단한다. 정신병 환자의 뇌에서 도파민 분비를 억제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이러한 분비를 차단하면 운동 기능이 일부 변경되거나 흔히 말하는 “추체외로증상”이 찾아온다.

전형적인 항 정신병 약은 추체외로증상 등과 관련된 문제를 일으키는 경향이 있다. 실제로, 비정형 약물은 이러한 일반적인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 제조되었다. 이러한 증상을 유발할 가능성이 가장 큰 약물은 할로페리돌과 클로르프로마진이다.

주요한 추체외로증상

추체외로증상이 있는 사람들이 경험하는 주요 증상은 다음과 같다.

  • 저산소증 : 자발적인 움직임을 수행하는 속도와 능력이 감소한다. 이런 종류의 운동을 하는 데 많은 노력이 들고, 움직임이 서툴러진다.
  • 고혈압 : 근육 긴장의 증가. 사지에서 특히 나쁘다. 어떤 사람들은 얼굴, 목, 혀의 근육에서 급성 긴장 이상증을 경험하기도 한다.
  • 좌불안석 :이 증상은 기본적으로 불안감과 동요와 같다. 제대로 앉아있지 못하는 증상이다.

이와 관련한 다른 운동 증상이 많이 있다.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포함된다.

  • 운동 과잉 : 틱, 경련과 같은 비자발적 움직임.
  • 비자발적 운동, 리듬타기, 앞뒤로 몸 흔들기. 이것은 누워 있거나 특정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동안 발생할 수 있다.
  • 파킨슨 병과 같은 움직임. 머리와 목을 앞으로 구부리고 팔꿈치, 무릎 및 손목도 구부린다.
  • 무표정증 : 표정을 만들 수 없다. 이것은 얼굴의 근육이 뻣뻣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 비정상적인 보행 : 일반적으로 팔이 앞뒤로 움직이지 않는 짧은 단계의 형태로 나타난다. 이 문제를 가진 사람들은 균형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 쓰기와 말하기에 문제가 있다.
  • 자세 반사와 부족한 자동 이동 기능이 부족하다.
추체외로증상: 무엇일까? 02

증상 치료

대부분의 경우 어떤 이유로 치료를 빨리해야 한다면 항콜린성 및 도파민성 약물을 사용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추체외로증상의 기본 치료법은 환자의 증상을 일으킨 약물을 환자로부터 제거하는 것이다.

그들이 전형적인 항 정신병 약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면, 의사는 일반적으로 전형적인 항 정신병 약과 같은 부작용이 적은 새로운 약을 먹도록 노력할 것이다.

그러나 항 정신병 약을 섭취하기 전에 추체외로증상을 예방하고 싶다면 복용량을 면밀히 제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가능한 부정적인 반응이 있는지 확인하고 추가 문제를 피하기 위해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

안면 긴장과 운동 기능 변경을 치료할 때 물리 치료가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뇌 손상이나 피라미드 외 경로의 손상에 관해서는 더욱 그렇다. 물리 치료는 사람들의 재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삶의 질을 실질적으로 향상할 수 있는 성질을 지녔다.

  • Hernández, O. M., Fajardo, X. R., Fernández, E. A., Rodríguez, O. L. M., & Urra, F. M. (2006). Síndrome extrapiramidal inducido por neurolépticos. Revista Médica Electrónica28(3), 185-193.
  • Cicero, A. F., Forghieri, M., Cuzzola, D. F., Cipressi, F. E. D. E. R. I. C. A., & Arletti, R. (2002). Extrapiramidal syndrom, anticholinergic effects and orthostatic hypotension induced by antipsycotic drugs under everyday practice conditions in Italy: the PPHSS study. Rivista di psichiatria37(4), 184-189.
  • Ortega-Soto, H. A., Jasso, A., Ceceña, G., & Ávila, C. A. H. (1991). La validez y la reproducibilidad de dos escalas para evaluar los síntomas extrapiramidales inducidos por neurolépticos. Salud Mental14(3),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