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하지 않는 것에 대한 핑계는?

19 11월, 2017

오늘은 변화하지 않는 것에 대해 또 어떤 변명거리를 마련했는가? 중국어를 시작하기에는 나이가 너무 늦었거나 나중으로 미뤄도 된다고 생각하고 있는가? 어떤 사람들은 열정을 가지고 방금 설정한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지 않기도 한다. 어쩌면 피곤하거나 잘할 것 같다는 확신이 들지 않아서일 것이다. 두려움 때문은 아니다. 능력 부족도 아니다. 참 흥미롭게도 확신이 없기 때문도 아니다. 이 모든 것은 스스로가 만든 변명거리에 의한 것이다. 불행히도 인간은 이러한 변명거리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다.

견딜 만한 삶을 가진 사람들과 풍족한 삶을 가진 사람의 차이는 두려움의 유무가 아니다. 그보다는 변명의 유무다.

두려움은 모든 인간에게 자연스러운 감정이다. 물론 두려움으로 인해 많은 경우 몸이 굳거나, 원하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지 못하기도 한다. 하지만 패배를 인정하는 것은 두려움 때문이 아니다. 패배를 인정하는 행위는 오로지 우리 자유의지로 인한 것이다. 우리는 존재할 이유가 없는 다양한 변명거리 뒤로 숨어버린다. 또 두려움, 불안정함이 우리를 그런 변명거리로 몰아세운다. 이런 식으로 우리는 변명거리 가득한 나락으로 빠지게 된다.

원하는 목표를 향해 가고 있는가?

기존의 자신의 모습이 마음에 안 들어 더 책임감 있는 사람이 되는 것, 혹은 이직하기로 결정했다고 가정해보자. 이처럼 우리에게는 뚜렷한 목표가 있지만 무언가를 놓치고 있다. 그 목표를 달성할지에 대한 확신이다. 어쩌면 이루어도 별로 소용이 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이처럼 무의식적으로 우리는 원하는 목표를 이루는 것을 미루게 된다.

미룬다는 것은 오늘 할 일을 내일 한다는 뜻이다. 다양한 상황으로 인해 우리는 특정 업무를 다음으로 미루고는 한다. 즉 현실적으로 봤을 때 생각보다 본인이 목표에 대해 충실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뭔가를 절실하게 원할 때 사람은 최소한 미루려고 노력한다. “하지만”과 같은 변명은 없다. 내일은 오늘 가진 기회가 없을지도 모른다. 우리는 체스 말을 움직여야 앞으로 나가지, 가만히 판을 쳐다보면 아무것도 이룰 수 없다.

말과 여인

예를 들어 연애 관계에 지장을 줄 만큼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거나 직장에서 문제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이제까지 우리는 여러번 본인의 흠점을 고칠 기회를 가졌다. 하지만 매번 “그래, 진짜로 성격을 바꿔보자.”와 같은 말로 일관한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옳으며 우리가 특정 상황에서 하는 행동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이런 생각에도 불구하고 매일 달라지는 것이 없다. 아무 것도 변화하지 않고 개선되지 않는다. 도대체 “왜?”

행동하고 체스 말을 움직여야만 원하는 바를 현실로 이룰 수 있다.

해답은 우리 머릿 속에 돌아다니는 “내일”이라는 단어를 지우는 것에 있다. 막상 내일이 다가오면 어제 미뤘던 일이 무엇인지 기억조차 하지 못한다. 게으른 사람들은 변화에 대해 충분히 절실하지 않은 사람들이다. 어쩌면 본인이 너무 늙어서 더 이상 개선할 수 없다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이는 엉터리다. 나이 역시 중요한 조건 중 하나지만 우리의 생각이야말로 결정적인 요소다. 생각이 더 강력하게 작동한다.

진짜 원하는가…아니면 그렇게 생각할 뿐인가?

다음의 말은 친숙하게 들릴 것이다: “어차피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을테니 시도해봐야 소용 없다”. 하지만 정말 본인이 노력을 했는가, 아니면 일어날 결과를 예상하는 것 뿐인가? 가끔 우리는 스스로에게도 진실되지 못할 때가 있다. 우리는 일어나지도 않은 일로 자기 합리화를 하는데, 이는 앞에서 말했듯, 우리가 그 목표에 대해 충분히 절실하지 않기 때문이다.

문제는 인간은 본래 본인이 유용한 일을 하고 있다고 스스로를 속인다는 점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봤을 때 이런 사람들은 목표를 위해 필요한 행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마치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원하는 바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기분은 좋아진다. 하지만 이런 말은 진실이 아니다. 생각해봐라, 과연 당신이 그 목표를 정말로 원하는지. 아니면 말만 그런 것인지.

빨강머리 여자: 변화하지 않는 것에 대한 핑계는?

살다보면 환경적 요인에 인한 것이든 본인의 실수에 의한 것이든, 정말로 패닉할 상황이 찾아온다. 우리가 성격을 바꾸려고 할 때 뿐만 아니라 새로운 모험을 떠날 때도 마찬가지다. 다시 대학을 입학하거나 원하는 일을 하기 위해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는 경우처럼 말이다. 하지만 이는 모두 본인의 의지, 노력을 하려는 각오에 달려있다. 쉬운 방법은 없지만 여기서 느끼는 어려움이야말로 최선책에 도달할 수 있는 길이다.

변화하지 않는 것에 대해 아직도 핑계를 대고 있는가?

적당한 타이밍이라고 생각하지 않거나 필요한 재료가 다 없다고 생각해도 상관 없다. 진실은 아무리 시간이 많아도 충분한 재료가 갖춰지는 순간은 없을 거라는 것이다. 아무리 많은 불신이 들어도 변명거리 없이 원하는 목표를 향해 뛰어라.

우리가 생각하는 제한점의 대부분은 머릿 속에서 만들어진 허상이다. 만약 현실적으로 이런 제한점을 마주한다면 몇 가지는 삭제할 수 있을 것이다. 스스로나 타인에게 거짓말 할 필요도 없다. 만약 목표를 향해 가까워지고 싶지 않다면 그냥 포기해라. 하지만 원하는 목표가 있다면 의심 없이 진행해라. 어떠한 변명거리, 미룸, 의심 없이…너무 깊이 생각하지 말고 준비해라. 우리의 생각과 아이디어가 합쳐질 때 몸이 굳어질 정도가 되어버리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