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로원에서 보내는 노년기의 외로움

2019-06-05

양로원을 방문할 때마다 기분이 이상하다. 한편으로는 노년기의 노인을 돌보는 이런 환상적인 센터의 존재에 대해 엄청난 기쁨을 느끼고, 이 곳에서 일하는 모든 전문직 종사자들은 감탄스럽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슬프다. 나는 대학생 때 양로원에서 인턴십을 한 적이 있다. 그 때 깨달았던 충격적인 사실은, 양로원의 몇 명의 노인은 몇 달이 지나도 아무도 방문하러 오지 않는다고 한다.

나는 자주 삼촌이 계신 양로원에 가곤 한다. 시설도 좋고 음식도 좋다. 삼촌은 엄청 노인은 아니지만 스스로를 부양할 능력이 없었다. 아내도, 아이도 없다. 그를 양로원에 데려가는 것은 온 가족에게 큰 결정이었다. 그는 그곳에서 행복하고 심지어 살도 많이 찌셨다. 사람들 말에 따르면 시설에 적응했다고 한다. 나는 그와 함께 가서 커피 한 잔을 마시는 것을 좋아한다. 그는 기뻐하며 나에게 인사한다. “웬일로 왔어?”라며 반기는 그는 대부분의 경우 나를 내 동생과 혼동한다.

노년기의 양로원의 슬픈 복도

삼촌 방에 가려면 건물의 절반을 건너야 한다. 나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그가 있는 층으로 가서 깜짝 등장하곤 한다. 그의 방으로 가려면, 나는 몇 명의 노인들이 항상 휠체어에 앉아 있는 복도를 지나야 한다. 그들은 움직일 수도 없는 것 같다. 지나가면 언제나 커다란 미소로 인사를 한다. 어떤 사람은 나를 보고 미소짓고, 어떤 사람은 나를 보고 웃지 않으며, 어떤 사람은 단순히 내가 거기 있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한다.

어떤 사람들은 너무 슬프고 풀이 죽어 있어 나는 요양원으로 옮기기 전에 그들의 마음속을 흐르는 것이 무엇이고 그들의 삶이 어땠는지 궁금해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나는 그들이 질병이나 삶 자체에 의해 그렇게 압도당해 꼼짝할 수 없는 휠체어 신세를 지게 될 거라고 상상이나 했을까 하는 생각이 대부분 든다.

노인

인턴십을 하면서 웃고 소리치던 여자와 방을 같이 쓰는 노인을 만났던 기억이 난다. 그 남자는 꽤 난폭해 보였다. 그는 알츠하이머가 너무 발달해서 거의 말을 할 수 없었다.

어느 날, 나는 그와 대화하기로 결심했다. 나는 그의 옆에 앉아서 그의 삶에 대해 묻기 시작했다. 나는 그가 어디에서 태어났는지 물었다.

나는 천천히 그러나 확실히 그에게서 더 많은 것을 얻기 시작했다. 어느 날, 그는 심지어 나를 보고 미소까지 지었다. 그것은 뜻밖이었다.

노년기의 사람들은 단지 애정을 원한다

인턴 시절 어느 날 복도를 걸어가다가 그가 비명을 지르는 소리를 들었다. 나는 그의 방으로 가서 그를 목욕시키기 위해 일어나게 하려는 두 명의 봉사자를 발견했다.

하지만 남자는 계속 몸을 떨었다.

나는 방에 들어갔고, 그는 나를 보자 그는 완전히 긴장을 풀었다. 그것이 내가 줄곧 찾던 열쇠였다.

그 무표정한 표정과 영향을 받은 인지능력 뒤에는 애정이 필요하기만 한 사람이 있었다.

사랑과 친구를 받는 것은 이 사람들에게 매우 중요하다. 이와 관련, 네덜란드의 Stichting Woon- en Zorgcentrum Humanitas Deventer의 가이 시프크스(Gea Sijpkes) 소장은 이에 대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2012년에는 노인들과 한 달에 최소 30시간을 보내는 대가로 요양원 학생들에게 무료 숙소를 제공하기로 했다.

타인의 손을 갈망하는 죽어가는 영혼

내가 인턴쉽을 수행했던 요양원과 삼촌이 살고 있는 요양원에서, 나는 대부분의 노인들이 매우 외로움을 느낀다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이런 시설에서 일하는 건강 전문가들은 일이 많아 모든 노인에게 일일이 신경 쓸 수가 없었다. 더구나 가족으로부터의 방문 횟수가 적거나 아예 없는 노인들에게 나는 깊은 연민을 느꼈다.

그들은 타인의 손을 갈망한다.외로움은 그들을 조금씩 소모시킨다.

기능적인 것만이 돌볼 가치가 있다는 것을 사회가 가르쳐 준 것 같다.

나는 그렇게 많은 가정들이 그들이 더 이상 어떤 것에 기여하지 않는다고 믿었을 때 그들의 노인을 양로원에 맡기기로 결정한다는 사실을 이해할 수 없었다. 게다가 그런 결정을 내린 가족들은 거의 방문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노인들은 지혜롭고, 때문에 젊은 사람들만큼 중요하다. 우리는 그들이 늙었다고 해서 사람을 버릴 필요는 없다.

의심할 여지 없이, 양로원은 많은 경우에 있어서 훌륭한 대안이다. 이 글은 많은 노인들이 받는 외로움과 포기를 부각시키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슬프게도, 어떤 어른들은 그들을 짐인 것처럼 대하고 그들을 양로원에 남겨두기로 결심하고 나서 그들을 잊는다.

노인

양로원의 위대한 업적

바쁜 일정과 다른 책임들로 인해, 많은 가족들은 더 이상 자급자족하지 않을 때 어른들을 돌볼 수 없다. 그런 경우에, 양로원은 좋은 선택이다.

하지만, 그들을 끊임없이 방문하는 것을 기억하는 것은 중요하다. 우리 모두는 나이에 상관없이 사랑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많은 노년기의 노인들이 양로원을 나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가족이 방문하지 않는다면 외로움에 빠진다.

이런 기관들이 가지는 위대함에 우리는 늘 감사해야 한다. 양로원이 없었다면 노인들을 부양하기 위해 더 절박한 방법들을 사용했을 것이다.

요컨대, 우리는 노인들을 더 공경할 필요가 있다. 항상 곁에 있을 필요는 없으나, 자주 방문해라. 그들이 우리에게 베푼 것들을 잊어서는 안된다.

은혜를 갚는 사람이 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