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찾는 사람을 아끼고, 당신을 놓아주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라

· 2017-11-06

당신을 찾는 사람을 아끼고, 당신을 놓아주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라. 베르나베 티에르노가 자신의 저서, “지혜로운 견습생”에서, 아무도 인간의 음식, 공기, 빛 등과 같은, 삶에 필요한 것에 대해 아무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 만큼, 사랑에도 마찬가지라고 말한다. 사랑은 자발적이면서도, 자연스러운 감정이다. 그러므로, 잊지 말자. 당신을 찾는 사람을 아끼고, 당신을 놓아주지 않는 사람을 사랑해야 한다는 것을.

그저 다른 사람에 대한 사랑만을 갈구하는 것은, 마치 그 사람이 우리를 사랑하지 못하게 하는 것과 같은 비합리적인 일이다. 모든 인간의 사랑은 우리의 내면의 자유와 자신의 의지에서 비롯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우리가 느끼는 것이나, 다른 사람에 대한 감정을 조절할 수 없다.

“당신은 나를 바라봐주진 않지만, 나를 찾을 것이고, 나에게 말을 하려 하진 않지만, 나를 느끼고, 나를 사랑하지는 않지만, 나에게 모든 것을 맡기게 될 것이다.” – 알레잔드로 에스파르자

당신을 찾는 사람을 아끼고, 당신을 놓아주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라

우리가 사랑을 할 때, 우리는 우리의 모든 것을 걸고 사랑한다: 우리의 지성, 육체, 감각, 그리고 물론, 우리의 마음까지도 건다. 가끔은, 그 감정에 저항할 수 없을 때도 있다. 우리의 아름다움, 때로는 고통까지도 건다. 하지만, 우리에게 항상 스스로를 알도록 해준다.

당신을 찾는 사람을 아끼고, 당신을 놓아주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라

당신에게 흥미를 보이는 사람들을 아껴라

사랑은 가끔, 고통과도 같으며, 사랑하기 위해선 아픔을 겪어야 한다는 말을, 받아들일 때도 있다. 하지만, 우리에게 건강하고 균형잡힌 인간관계를 억누르는, 잘못된 신념이기도 하다. 사랑하고 나누며, 연인으로서의 삶을 즐기자. 사랑하면서도, 자신만의 공간을 유지하자. 당신으로서의 모습을 잃지 말자.

친구로서, 연인으로서, 우리는 우리가 흥미를 보이는 모든 상황으로서 받아들인다. 우리만이 서로에게 “널 사랑해”라는 말을 하기 때문에, 우리만의 감정으로서, 남들과 나누고 싶어한다.

물론 누군각가 당신과 이야기하고 싶지 않아서 당신을 부르지 않는다면, 혹은 당신과 함께하고 싶지 않아서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당신을 피한다면, 그리고 당신이 말하는 ‘사랑해’라는 말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그것을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우리의 자아는, 우리를 무시하려는 사람이나, 우리에게 온갖 핑계를 대는 사람들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하지만, 가끔은 상황을 현실적으로 바라볼 필요도 있다: 누군가가 우리를 사랑하거나 가치를 두지 않는다 해도, 우리가 그것을 강요할 수는 없다.

“사랑은 이해받야할 것이 아니다. 증명해야 하는 것이다.” – 파울로 코엘로

반면에, 누군가가 우리에게 흥미를 보이거나, 보살피려 하거나, 우리에게 글을 쓰거나 하는 호의를 보인다면, 우리는 반드시 그 호의에, 진심어린 애정과 존중의 의미에 응답하고 가치를 두어야 한다. 자발적인 애정의 표시는, 말 그대로 마음에서 우러나는 것이다. 그것이 우리에게 중요한 의미를 갖는 것이다.

당신의 편이 되고자 하는 사람들을 사랑해라

당신의 편이 진심으로 되고 싶은 사람들은, 먼저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 진심으로 알고자 한다. 당신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도 당신을 바라보고, 당신이 하는 말을 진심으로 들어주고, 당신으로서의 모습을 존중하고 가치있게 여겨주며, 당신을 분명하게 사랑하고, 이를 표현한다. 간단히 말해서, 그 사람은 당신을 사랑한다.

만일 누군가가 당신의 편이 되길 바란다면, 당신과 그 사람은, 서로 가까이서 의지할 수 있을 것이다. 연인으로서, 그리고 친구로서. 만일 당신이 당신을 찾고자 하거나, 시간에 거리낄 것 없이 보고파하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길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을 것이다.

연인의 경우, 심리학자 월터 리소가 말하길, 우리가 사랑을 할 때, 우리가 ‘하나가 되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구분할 줄 알아야 하며, 그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우리의 개인을 잊고서, ‘하나가 되어’가는 것과, “사랑으로서 함께한다”라는 말에는, 후자의 경우 각자의 개성과 차이점을 유지하며, 유대감을 유지한다는 것의 차이가 있다.

인간 관계에서 서로의 은혜를 찾아가자

직장에서나, 친구와의 우정을 위해서는, 서로의 공통점이 존재해야 한다. 월터 리소는, 아리스토텔레스와 성 토마스의 생각의 유사점을 찾고자 하며, 저서 “사랑으로 죽지 않는 기본적인 방법’이라는 저서를 통해 이를 드러내고 있다. 그는 또한, 헌신적인 정의와 거리를 두고 손을 잡고 있는 연인소통하는 정의를 둘 다 갖고 있어야 진정한 사랑이라 말한 바 있다.

 

 

리소에게 있어서, 인간관계는 서로의 은혜를 기반으로 하는 것이라고 본다: 서로의 사랑과 소유물이 균형과 정당함을 이룰 때, 이룰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서로에 대한 특권도 균형을 유지하며, 서로의 권리와 의무도 동일하게 분배되며, 둘 중 어느쪽도 서로에 대한 이익을 취하려 하지 않을 때, 그리고 어느 한 쪽이 더 많이 가져서도 안된다고 볼 때, 그 의의를 갖는다.

“삶은 그 자체로서는 의미가 없다. 당신이 하는 일, 당신이 느끼는 열정, 당신의 환상에 대한 의지가 의미를 갖는다. 당신에게 우주를 맞추어야 한다.” – 월터 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