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된 사람들은 두려움 없이 말한다

18 10월, 2017

진실된 사람들은 두려움 없이 말한다. 이런 사람들은 생각하는 대로 행동한다. 하지만 이렇게 당당해지기 위해서는 어떻게, 언제, 누구에게,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먼저 알아야한다. 개인의 이유와 목소리 톤을 잘 생각해야한다. 요컨대 사회성이 좋아야한다.

사회성은 본인 의견 피력이 전부가 아니다. 사회성이 좋으면 효과적이게 타인과 교류하여 만족스러운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사회성이 있는 것은 마치 신분증처럼 세상에게 우리를 표현하는 것이다. 인간으로서의 우리 모습을 드러내는 수단이다. 그러니 이처럼 사회성은 진실된 사람이 되기 위해서 뿐만 아니라 환경에 적응하고 정신적으로 건강하기 위해 필수적인 면모다.

말하는 사람들

진실된 사람들은 경청한다

진실된 사람들은 말하기 전에 상대방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이들은 대화할 때 상대방에게 공감을 잘 하며 모두가 의견이 다르겠지만 똑같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최악의 대화법은 남의 말을 듣지 않거나 본인 얘기를 하기 위하여 듣는 경우다. 심지어 가끔 들으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는다.

경청은 후천적으로 습득할 수 있는 습관이다. 이런 습관을 들이기 위해서는 말에 귀를 기울이고 상대방이 말할 때 적절히 반응하고 그들의 말하는 순서를 지켜주고 올바른 비언어적 표현을 유지해야한다. 좋은 대화를 이끌기 위한 팁을 소개하겠다:

  • 개방적인 비언어적 표현을 유지해라. 상대방과 시선을 맞추고 얼굴 근육을 풀어라. 때때로 고개를 끄덕이는 둥 듣고 있다는 표시를 해줘라. 상대방이 거북하게 느낄 수 있으니 손이나 발을 꼬는 행위는 금물이다.
  • 말하고 있는 도중에 끼어들지 말아라. 사람은 흔히 상대방의 말을 이해했거나 틀린 점을 꼬집기 위해 끼어들고 싶어하는데 아주 예의 없는 행동이다. 그러니 상대방 말이 끝날 때까지 혀를 깨물면서 기다리도록 한다.
  • 대화를 시도해라. 대화에서 말을 끌어내기 위해서는 “말해줘”라는 식의 표현을 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관련 질문을 받을 때 기분이 좋아지고 상대방의 반응에 더 관심을 보이게 된다. 이러한 질문이 그 사람이 내 말을 잘 듣고 공감하고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 말할 차례를 줘라. 우리는 대화를 하는 것이지 독백을 하는 것이 아니다. 상대방에게 질문을 하거나 흥미로운 주제를 건내는 식으로 대화를 유도하되 대화를 독점하려고 하지는 말아라.

타인에게 친절해지기 위한 습관 5가지

자고 있는 여자

진실된 사람은 무조건적인 경청을 하지 않는다

진실된 사람은 언제 허락하고 거절할지를 알기 때문에 무조건적인 경청을 하지 않는다. 이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상대방에게 동의 혹은 반대할 수 있으며 그것에 대해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는다. 자기주장이 확고한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자기주장이란 소극적이지도 폭력적이지도 않고 솔직하게 개인의 권리를 수호하고 의견을 피력하고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대화법의 일종이다. 자기 이익만을 생각하는 것이 아닌 타인에 대한 존중에서 비롯된 대화법이다.

자기주장이 강하면 의견을 표현하는 데에 스스럼이 없고 권리를 수호할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한 성질이다. 아무리 얻지 못하더라도 원하는 것이 있다고 말이라도 한다면 삶은 보다 더 행복하고 진실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다.

이처럼 자기주장이 확고해지기 위한 첫번째 단계로는 본인의 감정과 어떤 대화주제가 좋은지에 대해 생각해보는 것이다. 만약 스스로가 솔직하고 다른 사람들이 자신의 마음을 읽을 수 없음을 안다면 당신은 매우 솔직한 사람이다. 다만 상대방의 말할 기회를 존중하고 나에게 진실이 객관적인 진실은 아니라는 사실을 염두해라. 어떤 주제든 나의 관점이 들어간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라.

또한 목소리 톤을 적절히 유지하고 의견을 피력할 때 소리지르지 않는 것 역시 신뢰도를 높여준다. 목소리가 큰 사람이 옳은 것은 아니다. 오히려 목소리가 크면 신뢰도가 떨어질 수 있다. 거리감 역시 마찬가지다. 대화할 때 상대방과 너무 가까우면 부담감을 유발해 대화를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 서로의 사적 공간을 배려하자.

말하는 사람들 실루엣

사회성은 배우는 것이다

만약 진실된 사람이 되고 싶지만 위의 특징 중 어떤 것도 갖추지 못했다면 걱정하지 말아라. 사회성은 배우는 것이다. 이는 타고난 성질이 아니라 관찰과 경험을 통해 후천적으로 습득되어진다.

어린 시절이 이런 특징을 개발하는 데에 중요한 시기인 것은 맞지만 어른이 되면 절대 배우지 못하는 것도 아니다. 사회성을 기를 수 있는 정신학적 프로그램은 얼마든지 있다. 대부분의 프로그램에서는 직접적 사회 경험, 모방, 강화 등을 혼합해서 가르친다.

그러니 아직 부족하지만 진실된 사람이 되고 싶다면 상담사를 찾아 위에서 말한 습관들을 들여라. 그러면 비로소 두려울 것 하나도 없는 진실된 사람으로 거듭날 것이다.

좋은 소통의 비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