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을 보는 시각을 바꿔줄 알베르 카뮈의 명언 5가지

22 6월, 2018

작가이자 노벨상 수상자인 알베르 카뮈는 인생을 바라보는 그의 방식에서 매우 눈에 띈다. 그의 책에서 그는 각 캐릭터의 성격에 따른 발전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우리는 우리 각자를 그 캐릭터 안에 투영할 수 있다. 알베르 카뮈의 명언, 그 주옥같은 말들에서 우리는 인생을 보는 시각을 바꿀 수도 있다.

알베르 카뮈는 그의 인문주의적 문학 작품으로 유명하다. 철학자 F. 니체에게 영향을 받은 카뮈는, 인간의 조건의 불합리성을 특히 강조하며, 그의 문학 작품을 통해 관심과 관점을 불러일으키려 했다.

알베르 카뮈와 실존주의적 생각

알베르 카뮈의 실존주의적 생각은 그의 모든 문학 작품에서 나타난다. 그의 가장 잘 알려진 작품, 이방인,” “페스트,” “시지프의 신화” 등에 말이다. 작가는 그의 가장 깊은 고민을 인간 존재의 사색적이고 명쾌한 철학을 통해 나타낸다.

그는 우리 시대의 영적인 갈등에 대해 그의 작품을 통해 이야기한다. 그는 종교적, 정치적, 예술적 표현을 통해 이에 다가간다. 우리 모두를 괴롭히는 문제를 마주하기 위한 새로운 측면에 대해 그의 철학적 생각을 설명한다.

알베르 카뮈의 명언

그의 문장에서 우리는 그의 생각과 걱정을 알 수 있다. 카뮈는 우리가 스스로를 똑바로 마주할 있도록 문학적인 유산을 남겼다. 우리가 스스로의 고통, 열정, 가치, 기만, 능력 등을 볼 수 있도록 말이다. 다음의 문장에서, 우리는 가장 중요한 몇 가지 특징을 분석할 것이다.

1. “사랑받지 않는 것은 단순한 불행이다. 진정한 수치는 사랑하지 않는 것이다.”

문장에서, 그는 사랑하는 행동에 적용된 힘과 풍부함을 나타낸다. 짝사랑을 경험했다는 증거, 슬픔이 얼마나 깊던지 그들이 겪은 감정이 그 모든 고통을 감수하기에 충분했다는 증거를 말이다.

붉은 손: 알베르 카뮈의 명언

사랑하는 그 행위 자체에서 우리는 스스로가 다른 존재의 그 순수한 아름다움을 사랑하는 능력을 가졌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논리를 뛰어넘는 시선으로 그 존재를 바라보는 것을 말이다. 감정을 느낀 사람은 누구나, 불만스럽더라도 감정을 느끼는 것이 낫다는 사실을 것이다. 이는 그 어떤 다른 의도도 없이 그저 사랑하기 위해 우리의 존재 안에서 만들어진 너무나도 소중한 무언가이다.

2. “누군가 세상에 매여져 있을 때, 우리는 그 사람에게 매여져 있다. 자유는 모두를 위해 존재하거나,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

인문주의적 본질을 가진 문장이다. 이는 자유를 가지지 못한 단 한사람이라도 이 세상에 있을 때, 자유 그 자체는 존재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다른 사람의 자유를 잃게 함으로써 얻는 자유는 무자비한 행동이라고 말이다.

카뮈는 따라서 모든 인간이 같은 권리를 가지기 위해 연민과 결속을 주장한다. 그가 다른 사람의 자유를 빼앗아 쟁취하는 자유를 반대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3. “사람은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고는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없다.”

많은 철학자들과 위대한 사상가들이 이 생각을 보여주었다.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고는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없다는 생각을 말이다. 이는 우리가 가진 것만을 다른 이에게 베풀 있다는 생각에 기반하며, 사랑 또한 예외가 아니다. 이 감정도 우리가 줄 수 있는 것의 결과라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당신이 스스로에 대한 사랑을 가꿀 수 있다면, 스스로에게 애정과 관심을 보일 수 있다면, 당신은 다른 사람들에게 감정을 있는 조건을 충족한 것이다. 당신이 누구인지와, 당신이 만들어낸 진실한 사랑으로부터 말이다.

여인: 알베르 카뮈의 명언

4. “깊은 겨울 속에서 나는 마침내 내 안에 무적의 여름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희망은 우리 안, 우리의 태도와 우리가 주어진 순간에 받아들일 수 있는 관점 안에 존재한다. 우리가 자기 자신을 스스로의 성공과 소유물에 비추어 생각한다면, 이는 우리의 가치를 바깥에 두는 것이다.

이런 종류의 얄팍한 가치가 아주 짧고 순식간이라는 사실은 예상할 수 있다. 그리고 이내 파괴될 것이라는 것도 말이다. 우리가 가치를 우리가 누군지에 비추어 보고, 어려움과 두려움을 받아들인다면, 우리는 스스로가 어떤 고통이나 불만도 이겨낼 있다고 믿을 있다.

5. “미래에 관련된 진정한 너그러움은 지금 모든 것을 주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우리의 모든 것이 현재 이 순간에 기반하는 것을 안다. 따라서, 이 순간이 모여 미래를 만드는 것이다. 우리는 경험이 피어나도록 모든 순간을 가꾸고, 이를 통해 교훈을 얻는다.

나비: 알베르 카뮈의 명언

모든 것을 현재 이 순간에 바치는 것은 지금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을 말한다. 항상 우리가 원하는 것을 따라라. 바로 이렇게 우리는 운명을 만들어내고, 상황에 집중하며, 최선을 다하려 노력한다. 우리가 지금 살아내는 것은 우리가 배운 것의 결과이자 각 경험에 대해 취하는 태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