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 별의 남자

02 11월, 2017

스티븐 호킹, 이 별의 남자는 아마도 우리 시대에 현존하는 가장 유명한 과학자일 것이다. 그의 명망은 아마 당대 알버트 아인슈타인과의 명망과 비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명성은 기본적으로 우주의 근원과 이 과정에 포함된 물리학 법칙에 대한 그의 기여로부터 왔다.

그러나 그의 명성은 또한 유전적 질병을 마주하는 그의 용기로부터도 왔다. 이런 조건은 완전한 인생을 사는 것으로부터 그를 막지 못했다.

“태양을 똑바로 마주하면 그림자가 보이지 않는다.”

-헬렌 켈러-

그의 가장 알려진 저서 하나는 짧은 시간 내에 베스트셀러가 되어 천만 이상이 판매된 시간의 역사이다. 그는 나중에 영화로 옮겨갔다. 호킹은 그의 지적인 성취 뿐 아니라, 그 성취를 일구어낸 어려운 상태에 대해서도 칭송을 받는다. 그의 매력이 연약함, 용기, 재기로부터 온다는 것은 분명하다.

스티븐 호킹: 위대한 정신의 소유자

호킹은 1942년 1월에 런던에서 태어났다. 호킹이 자주 농담하곤 했던, 갈릴레오의 죽음으로부터 정확히 300년 후의 일이다. 그의 가장 어린 동생 에드워드에 따르면, 그는 “특이한” 가족으로부터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의사로써 연구를 위해 헌신하며 대부분의 인생을 아프리카에서 보냈다.

호킹은 수학과 화학을 공부하기로 결정했을 때 십대였다. 그는 17세에 옥스포드에 들어갔다. 그는 뛰어난 두뇌로 학생들 사이에서 유명했으며, 공부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지 않기로도 유명했다. 대신 그는 브릿지 게임과 친구들과 보트 시합을 하는 데 시간을 쏟았다.

젊은 스티븐 호킹

년간 집중하지 않고 공부에 특별히 헌신하지 않은 채로도 그의 성적은 좋았다. 호킹이 선택한 학교는 캐임브리지 대학이었다. 이는 매우 뛰어난 평균을 요구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내가 뛰어난 성적을 받는다면 나는 케임브리지에 갈 겁니다. 내가 괜찮은 성적을 받는다면 옥스포드에 남을 거고요. 나는 내가 뛰어난 성적을 받을 거라고 믿습니다.”라고 말하며 그의 신념을 나타냈다. 그리고 그 말대로 되었다.

과학자로서 그의 인생은 정확히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25년 전에 시작되었다. 그는 아마도 우리의 우주에 대한 이해를 가장 크게 도운 과학자일 것이다. 그의 이론적인 연구는 블랙홀이었으며, 우주의 근원과 본질에 대한 앞서나가고 명백히 혁신적인 지식의 발전이었다.

모범적인 모델

약관의 나이에, 호킹은 “운동 신경 세포병” 또는 ALS알려진 퇴행성 질병을 진단받았다. 이 질병은 그의 대부분의 인생을 휠체어에 묶어 놓았다. 호킹은 병이 그의 과학적인 발전에 대한 걸림돌이 되도록 내버려두지 않았다. 사실 그의 병은 연구에 시간을 쏟기 위한 일상의 과제로부터 그를 해방시켰다.

호킹은 자신의 신체적 장애와 개인적인 삶에 대해 이야기하기를 꺼려했다. 그는 걸을 수 있는 모든 사람과 같이, 그 무엇보다 과, 자극과, 열망과, 야망을 가진 과학자로서, 작가로서, 과학을 대중화시킨 사람으로서, 그리고 사람으로서 기억되기를 바랬다.

스티븐 호킹의 수업 중

호킹이 이 병을 진단받았을 때, 그는 이 병이 나이든 사람에게 더 흔하다는 말을 들었다. 그러나 그는 겨우 20살이었다. 좌우지간, 병은 빠르게 진행되었고 의사들은 그에게 2년 이상의 시간을 약속하지 않았다. 별의 남자는 우울증으로 곤두박칠쳤고, 항상 와그너를 들었다.

2년 뒤, 호킹의 건강이 안정되었다. 그는 제인 와일드와 결혼하기로 했고, 3명의 자녀를 낳았다. 호킹은 그의 병을 만들어낸 대단히 파괴적인 신체적인 악화에도 불구하고 연구를 계속했다. 1969년에, 그는 마침내 휠체어 신세를 지게 되었다. 상황은 그가 온전히 제3자에게 기대게 만들었다.

스스로를 극복한 남자

1979년, 호킹은 케임브리지 대학의 루커스 석좌 의장 교수로 선출되었다. 이 자리는 당대에 아이작 뉴턴이 맡았던 자리이기도 하다. 그는 이후 급작스런 기관 절개술을 받고 1985년에 완전히 말하는 능력을 잃고 말았다. 그의 유일한 대화 방식은 휠체어에 부착된 음성 합성 장치로 제한되고 말았다.

호킹은 그의 유머 방식으로 바티칸에서 있었던 일화를 풀어놓았다. 그곳에서 있었던 우주론 회의 끝에, 연설자들은 교황이 함께 청중을 맞이하게 되었다. 교황은 빅뱅 이론과 우주의 이후 진화에 대한 연구에 흥미를 보이며, 그것이 하나님의 창조물이라고 말했다.

우주

호킹은 그의 연설 중 “우주의 시간이 유한하지만 한계가 없을 가능성”에 대한 부분을 교황이 이해하지 못한 것에 기쁨을 느꼈다고 말한다. 다시 말해, 그는 우주에는 시작이 없으며 창조의 순간 또한 없다고 말하는 것이다. 따라서 그는 교황이 이를 이해하지 못한 것이 기뻤고, 자신이 “갈릴레오의 운명을 공유하고 싶지 않다”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