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중독을 유발하는 약물

2018-05-28

단지 무릎 통증 혹은 일상 생활에 영향을 줄 정도로 커다란 요통에서 시작한다. 혹은 편두통이나 턱 경련 같은 불안감의 물리적 반응일 수도 있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통증 조절에 사용되는 많은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Opioid)를 찾는다. 그러다가 삶이 뒤바뀐다. 마약성 진통제는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가장 강력한 진통 억제제지만 동시에 가장 중독성이 강하기도 하다.

마약 중독자를 떠올리면 몇몇 생각나는 이름이 있다. 마이클 잭슨, 프린스,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등 모두 신경 안정제와 마약 중독으로 인해 사망했다. 그러한 제품 중 하나는 처방전으로만 얻을 수 있는 합성 아편성 진통제인 펜타닐(fentanyl)이다.

Divinum opus est sedare Dolores(고통을 달래는 것은 신의 일이다)

-히포크라테스-

연예인들의 죽음은 관심을 끌 수 있지만, 무시할 수 없는 한가지 사실은, 마약 범죄 조직보다 이 마약으로 인해 더 많은 사람들이 죽는다는 것이다. 이는 많이 이야기되는 이슈는 아니지만, DSM-IV의 작가 중 한 사람인 정신과 의사 앨런 프랜시스는 끊임없이 외친다. 그는 최근까지도 제약 업계의 주요 비평가였다.

진통제는 통증 완화를 위해 가장 흔히 처방되는 약이지만, 문제는 진통제를 먹는 대가로 버리는 것이 너무 많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보통 맹목적으로 진통제를 먹지만, 장기적으로 어떤 대가를 치르게 될 지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는다.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마약성 진통제, 중독성이 강한 약물

초반에는 진통제가 오히려 뇌에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 왜냐하면 진통제는 쾌락과 고통의 감정을 만들어 내면서 마치 엔도르핀의 활동을 흉내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약물들은 수술을 할 때, 극심하고 지속적인 고통을 느낄 때, 암 환자들에게 있어서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매우 소중한 약물이다.

중독자의 우선 순위는, 구매한 안식과 함께 하루의 흐름을 완화하게 만든다는 이유로 본인의 행동을 정당화하는 것이다.
-러셀 브랜드-

게다가, 아편제(opiates)와 오피오이드(opioids)을 구별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편제는 모르핀처럼 아편에서 직접 추출한 물질인 반면, 오피오이드는 자연 아편제와 같은 효과를 가진 모든 합성 또는 반 합성 물질을가리킨다.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에 어떻게 반응하는가?

일부 아편 중독자들은 즉각적으로 효과가 드러나는 반면, 다른 물질은 주기적으로 섭취해야 한다. 우리가 약을 복용하는 순간 고통을 느끼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일단 고통이 나타났다는 사실을 가려버리기 때문이다. 이 모든 것들은 우리 뇌의 정교한 메커니즘을 통해 일어난다. 다음과 같이 작동한다:

  • 무엇보다도, 이러한 약물들은 우리 몸에 도달해서 신경계와 다른 조직의 특정 아편 수용체들과 결합한다.
  • 이 수용체들은 Gi/o 단백질과 관련이 있다. 이 단백질은 아데닐 라이클라제의 작용을 억제하고, 칼륨 통로를 열고, 양성자 칼슘 수용체를 닫는다. 이로 인해 신경의 흥분이 감소하고, 결과적으로 모든 종류의 고통을 감소시킨다.
뇌

오피오이드의 효과는 보통 3시간에서 4시간 사이에 지속된다. 하지만, 합성 화학물질은 훨씬 더 오래 지속된다. 이러한 약물들은 평화로운 휴식, 심각한 불안감 감소, 그리고 종종 행복감을 만들어 낸다.

이러한 긍정적인 측면에도 불구하고, 그 효과는 짧고, 제한적이며, 대신 바쳐야 할 것이 많아진다. 그 대가는 다음과 같다: 우리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이다. 약에서 나오는 화학 물질의 효과가 사라지면 뇌는 공황 상태에 빠진다.

몸에 미치는 오피오이드의 영향

오피오이드의 효과는 복용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다음 단계로 나눌 수 있다:

첫째, 초기 단계

  • 피부 과열
  • 건조한 입
  • 사지의 무거움
  • 메스꺼움, 가려움

3~5시간 후

  • 졸음증
  • 체세포 분열:동공 수축
  • 변비
  • 혼란
  • 환각 증상
  • 어지럼증
  • 산만함
  • 무관심

장기적인 효과

  • 소화 장애:식욕 부진, 만성 변비
  • 심혈관 개조
  • 관절염과 기타 류마티즘성 문제
  • 기억, 주의, 동기 상실의 심각한 장애
  • 환각, 갑작스런 기분 변화, 우울증, 불안, 불면증
  • 정맥염
  • 피부와 하얀 조직의 감염
  • 간 질환
  • 호흡기 질환
모르핀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복용량을 규제할 필요성

하마는 “Divinum opus est sedare Dolores(고통을 달래는 것은 신의 일이다)”라는 슬로건으로 아편 중독자에게 충고한다. 따라서 현명한 의사의 말을 듣지 말고, 고통을 덜어주는 것은 신이 아닌 의사의 일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우리가 가진 의무는 이 물질들을 적재적소에 복용하는 것이다.

실제로, 한달 동안 아편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3분의 1은 내성이 생겨 중독 증상에 빠진다. 1999년 이래로 진통제 판매량은 전 세계적으로 4배 증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약 산업은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다룬다. 그러므로, 개인적인 인식 이상이 필요하다. 우리는 또한 정부, 주 기관, 의료 센터로부터의 적절한 규제 전략이 필요하다.

참고 문헌

Jesús Florez (2008) “Farmacología humana” Barcelona: Mas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