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 9편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처럼 영화는 일반적으로 사회의 가장 내부 계층에 숨겨진 현실에 목소리와 이미지를 부여한다.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 9편
Sergio De Dios González

검토 및 승인: 심리학자 Sergio De Dios González.

마지막 업데이트: 23 11월, 2022

섭식 장애로 고통받는 많은 사람이 자신이 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모른다. 또한 주변 사람들도 일반적으로 초기 단계에 있을 때 문제를 인식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실제로 주변 사람들이 눈치를 채려면 환자 상태가 상당히 악화되어야 한다. 더욱이 오늘날 많은 정보가 있지만 대부분 사실이 아닐 때가 많아서 결국 혼란을 야기한다. 이번 글에서는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 9편을 소개하겠다.

전문가들은 섭식 장애에 대한 일반 대중의 지식이 빈약하다고 지적한다. 다른 정신 장애와 마찬가지로 잘못된 정보, 편견, 고정관념이 결합되어 이러한 질병의 진정한 뿌리는 무시되는 경향이 있다.

섭식 장애 문제를 인식하고 편견과 고정관념을 피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달성하는 방법은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를 보는 것이다. 다음에 이야기할 영화 9편을 참고해보자.

1.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 ‘투 더 본'(2017)

넷플릭스의 ‘투 더 본’에서 릴리 콜린스가 심한 거식증을 앓고 있는 소녀, 엘렌을 연기한다.

엘렌은 다소 색다른 의사가 있는 시설에 입소하기로 한다. 그 의사는 점차 자신감을 얻을 수 있도록 몇 가지 도전을 제안하는 이상한 전문가다. 엘렌은 자신의 정체성이 미워 보이는 신체 부위에서 추론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는 것을 이해하기 시작한다.

2. ‘포 더 러브 오브 낸시'(1999)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트레이시 골드가 주연을 맡았다. 트레이시 골드는 섭식 장애를 고백한 최초의 유명인 중 한 명이었다. 이 영화는 사회에서 거식증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꼭 필요한 중요한 이야기를 한다.

특히 주인공 낸시가 앓고 있는 거식증과 관련된 강박 장애의 사진은 보는 사람이 보기 힘들다. 낸시의 고통뿐만 아니라 그녀와 가까운 사람들도 목격하기 어렵다.

3.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 ‘나쁜 버릇'(2005)

시몬 브로스가 감독한 이 멕시코 영화는 오늘날 사회에서 받아들여지는 미인 기준에 대한 사회적 비판이다. 마음을 열고 이러한 독성 생각에 관해 경고하기 위해 다양한 섭식 장애로 고통받는 가족의 삶을 소개한다.

  • 마틸드는 수녀원에 들어가기 위해 의학 학위를 포기했다. 그녀는 두 번째 홍수로부터 인류를 구하기 위해 단식하기로 한다.
  • 매우 마른 엘레나는 살찐 딸, 린다를 부끄럽게 여기고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살을 빼려고 노력한다.
  • 엘레나의 남편인 구스타보는 먹는 것이 거의 의식일 정도로 음식에서 어느 정도의 즐거움을 찾는 여학생과 외도한다.

4. ‘더 베스트 걸 인 더 월드'(1981)

겨우 37kg인 주인공이 먹을 때마다 토하고, 새벽에 운동하고, 살이 찌면 우는 섭식장애를 대중이 스크린으로 직접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평이다.

이 영화는 사회에서 미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를 자각하던 시기에 만들어졌다. 따라서 거식증의 가능한 징후를 알고자 하는 모든 사람에게 매우 중요했다.

5.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 ‘처음 만나는 자유'(1999)

‘처음 만나는 자유’는 미국 작가, 수잔나 케이센의 1993년 회고록이다. 이 책에서 그녀는 1960년대 정신병원 환자로서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그녀의 이야기는 안젤리나 졸리와 위노나 라이더에 의해 은막으로 옮겨졌고 거식증, 폭식증 및 청소년기에 자주 나타나는 기타 장애로 고통받는 주인공에게 생명을 불어넣는 임무를 맡았다.

6. ‘셰어링 더 시크릿'(2000)

날씬함에 대한 집착과 섭식 장애의 위험이 캣 쉐어가 감독한 이 미국 TV 영화의 주제다. 타인을 기쁘게 해야 한다는 압박감에 휩싸인 베스는 폭식증과 싸우기 위해 아동 심리학자인 어머니의 도움을받는 모범 십 대다.

이 작품은 폭식증 환자의 내면을 파헤치는 동시에 이 상태를 발전할 수 있는 모든 청소년을 위한 탈출 경로를 설명한다. 또한 치유 과정에서 부모의 지원과 이해가 왜 필수적인지 보여준다.

7. 섭식 장애에 관한 영화: ‘아브주르다'(2015)

유명 작가, 시엘로 라티니의 자전적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아르헨티나의 드라마틱 영화다.

이 영화를 본 관객의 반응은 대개 비슷하다. ‘Editorial Planeta’는 이 영화를 ‘십 대의 불안한 이야기’라고 평했다. 시엘로는 인터넷에서 9살 연상의 남성을 만나 강박적 사랑에 빠져 점차 자신을 파괴하는 학생이다.

8. ‘스타빙 인 서버비아'(2015)

섭식 장애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인터넷에 등장하는 지원 단체에 초점을 맞춘 작품이다.

그러나 이야기가 진행됨에 따라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디지털 플랫폼에서 마음과 몸을 가지고 노는 질병을 치료하는 위험을 보게 된다.

불행히도 거식증이 있는 댄서, 한나는 궁극적으로 자신의 장애를 엄청나게 악화하는 채팅 포럼에 참여한다.

9. ‘라이 인 더 미러'(2003)

사회적으로 좋은 평을 받은 영화다. 두 주인공의 정신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유독한 가족 관계에 초점을 맞춰 이야기를 전개한다.

얻을 수 없는 아름다움을 영속화하려는 어머니의 지독한 집착에 딸은 극도의 압박감과 불안 속에 산다. 모녀는 마른 체형을 유지하기 위해 결국 거식증에 걸리고 매우 심각한 상태에 빠진다.

영화의 중요성

섭식 장애는 허구가 아닌 실제이며 아주 어린 나이부터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이러한 영화는 발생하는 문제, 증상 및 가능한 원인을 알아내는 좋은 방법이다.

가까운 사람이 섭식 장애를 겪고 있다고 생각되면 가능한 한 빨리 행동하자.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하기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중요할 수 있다. 반면에 자녀나 사랑하는 사람에게 섭식 장애의 위험성을 알리고 싶다면 이번 글에서 추천한 작품이 경적을 울릴 수 있다. 물론 작품마다 권장 연령 제한을 염두에 둬야 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가족 관계 그리고 섭식 장애의 관계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가족 관계 그리고 섭식 장애의 관계

섭식 장애는 음식 및 섭취와 관련된 행동 장애 또는 변화를 말한다. 이는 장기적으로 유지되며 사람의 신체 건강의 악화를 수반하게 된다. 또한 심리적, 사회적 및 가족관계의 악화를 가져온다. 이 정신 병리학적 장애의 발달에 미치는 가족관계가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