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문화: 정신 건강에 미치는 심리적 영향

다양한 체중의 건강한 신체가 있지만 다이어트 문화는 대중들이 건강, 아름다움 및 웰빙을 체중 감량과 연관하게 했다. 다이어트 문화는 많은 사람에게 정신 및 육체적 압박감을 주는 가장 큰 원인이기도 하다.
다이어트 문화: 정신 건강에 미치는 심리적 영향
Cristina Roda Rivera

작성 및 확인 심리학자 Cristina Roda Rivera.

마지막 업데이트: 21 10월, 2022

평생 많은 사람의 머릿속을 차지하는 생각이 있다. 그중 하나는 의심할 여지 없이 다이어트 문화다. 실제로 식단, 체중, 또는 날씬해 보이는 것은 경제적 여유, 하고 싶은 일, 또는 몇 명의 자녀를 원하는지만큼이나 흔한 주제다. 이번 글에서는 다이어트 문화 영향에 관해 알아보겠다.

다이어트 문화는 서구 세계에 깊이 뿌리박혀서 그 문화를 공격하거나 해체하면 세계 최대 기업뿐만 아니라 생활방식 및 미적 이상까지 무너뜨릴 수 있다.

다이어트 문화가 신체 외에 정신 건강에도 얼마나 해로운가는 수년간 관심의 대상이었다. 사실, 이는 섭식 장애 발달을 향한 첫 번째 단계가 될 수 있다.

신체 괴롭힘이 된 다이어트 문화

자기 몸이 어떤 모습이고 어떻게 하면 더 좋아 보일 수 있는지 생각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다. 어릴 때부터 미디어에서 본 남녀 이미지와 비슷해져야 한다고 생각하며 외모가 ‘예쁘고 말라야 한다’라는 생각이 삶에 배어 있을 수 있다.

자기 몸에 대한 거부감을 불러일으키는 메시지를 점점 더 많이 보고 더 나은 삶을 위한 체중 감량 조언을 들으면 스스로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할 수 있다. 내 몸의 특정 변화가 나를 더 행복하게 만드는 이유는 무엇인가? 또한 체중과 건강에 그렇게 신경 쓰면서 왜 외적인 면만 중시하는가?

다이어트 문화 외모지상주의

건강보다 체중에만 집중하는 다이어트 문화

다이어트 문화나 그로소포비아로 고통받는 사회의 비참한 이상은 어린 시절을 지배한다. 사실, 날씬함에 대한 압박과 섭식 장애의 위험은 최근까지 여성이 많이 겪는 문제였다.

체중 감량에 관한 생각은 누구나 한다. 몇 킬로가 더 나간다면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느끼지만 건강이 아닌 심미적인 이유다. 자기 삶을 통제하는 것은 체중을 통제하는 것과 많은 관련이 있다.

그러나 아름다움과 건강의 전형으로 날씬함을 옹호하는 모든 이야기, 자신이 오랫동안 받아들이고 심지어 내면화한 이야기에는 스스로 통제할 수 없다는 생각이 포함되어 있다. 그런데도 인체는 칼로리 수학보다 훨씬 풍부한 언어를 사용한다.

무게가 가벼울수록 행복하다는 생각을 많은 이가 맹신한다. 사실, 영화, TV, 토론,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항상 하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잠재의식이든 표면적이든 이 메시지는 정규화되어 거의 부인할 수 없다. 아름다워지려면 날씬해야 할까?

잘못된 다이어트 문화

다이어트 문화는 신체 수치와 신체 차별을 부추기며 섭식 장애를 조장한다. 이는 특정 음식을 먹고 날씬한 몸으로 사는 것이 자신의 가치를 높인다는 잘못된 믿음을 심어준다.

연구에 따르면 미국 인구 약 3분의 1이 신체 수치심을 경험한 사람을 알고 있다. 또한 인구 약 85%가 뚱뚱한 수치심을 심각한 문제로 생각한다. 이 통계는 잘못된 다이어트 문화를 해체하는 데 전념하는 상담 전문가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왜곡된 렌즈는 백인 시스젠더 여성을 다이어트 문화 압력과 거짓말의 주요 대상으로 만든다. 즉, 다른 많은 인구와 개인도 영향을 받는다.

가장 널리 퍼진 다이어트 문화의 주요 전제 일부를 살펴보겠다.

체중을 줄이면 더 건강하고 행복하며 성공할 수 있다?

다이어트 프로젝트가 하는 약속 대부분은 위의 진술이 중심이다. 다이어트의 핵심 약속에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면 자신과 사회 집단을 위해 거짓말을 그대로 받아들이게 된다.

대개 다이어트는 체중 감량과 관련하여 실패한다. 연구에 따르면 다이어트 80%는 장기적으로 실패한다.

본질적으로 식이 요법은 신체가 기아 모드로 프로그래밍되지 않았기 때문에 신진대사에 해를 끼친다. 게다가 다이어트를 하면 몸이 배고프다며 밥을 달라고 아우성친다. 다이어트 문화는 다르게 주장하지만 자기 몸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더 조화로운 몸을 만드는 다이어트

이상적인 체구에 대한 사회 표현을 따르려고 노력하면 신체 수치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며 섭식 장애 또는 신체 이형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섭식 장애는 ‘과체중’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며 행복과 건강의 척도와 상관관계가 있다.

섭식 장애는 위장 문제, 월경 불규칙, 심장 이상, 골다공증, 구강/치과 합병증, 동반된 심리적 장애 등 건강에 좋지 않다.

다이어트 문화 골다공증

다이어트 문화 해체

해로운 영향을 미치는 다이어트 문화를 어떻게 해체해야 할까? 다이어트 문화는 생물학에 뿌리를 두고 있지 않다. 문화의 모든 측면과 마찬가지로 학습했지만 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학습 해제는 사람마다 다르게 발생한다. 결국 모두 자신의 정체성과 씨름한다. 다이어트 문화에 감염된 세상에서 일부는 우리에게 특권을 주고 일부는 불이익을 줍니다.

건강은 체중에 비례하지 않습니다. 모든 체형이 유효하다. 체중 감량을 원한다면 영양사에게 가야 하지만 특별히 체중 감량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제대로 영양을 공급하는 방식을 알면 더 자유롭게 중요한 기능을 잘 수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 특히 여성이 신체, 체중, 피부 또는 체형 대신 다른 관심사에 전념할 귀중한 시간을 얻을 것이다.

다이어트 문화는 다른 사람에게 보여줄 수 있는 몸만 가치 있다고 여기게 한다. 대부분이 이 함정에 빠지지만 거기에 신경 쓰지 않는 사람이 더 행복하고 건강하며 근심 걱정이 없다. 또한 그런 거짓말에 속지도 않는다.

이 글은 어떤가요?
있는 그대로의 자신의 몸을 받아들이는 것은 쉽지 않다
Wonderful Mind
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있는 그대로의 자신의 몸을 받아들이는 것은 쉽지 않다

오늘날 현대 사회에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의 몸을 받아들이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문제이다. 시대와 나라마다 미의 기준이 다르다. 역사적으로 살펴보거나 당장 다른 나라에 가보면 "아름다움"이란 끊임없이 변하는 속성이 있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다.



  • Garner, D.M., Garner, M.V. & Van Egeren, L.F. (1992). Body dissatisfaction adjusted for weight: The body illusion index. International Jour – nal of Eating Disorders, 11, 263-271.
  • Raich, R. M. (2011). Una perspectiva desde la psicología de la salud de la imagen corporal. Avances En Psicología Latinoamericana 22(1), 15-27. Recuperado a partir de https://revistas.urosario.edu.co/index.php/apl/article/view/1261

'원더풀 마인드' 콘텐츠는 오직 교육 및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어떠한 경우든 전문가의 진단, 치료 또는 권고를 대신할 수 없습니다. 의문 가는 점이 있다면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