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 아렌트, 다원주의 사상가

03 12월, 2019
한나 아렌트는 유대인이며 독일인이라는 이유로 박해를 받았다. 여러 해 동안, 그녀는 '무국적자'였다. 그래서인지 그녀는 다원적 사고방식을 발전시켰다.

한나 아렌트 (Johanna Arendt )는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사상가 중 한 명이었다. 몇몇 사람들은 그녀를 ‘철학자’라고 불렀지만, 그녀는 그런 분류를 거부했다. 아마도 폭넓은 이해관계를 가진 지식인에게는 너무 확정적이고 제한적이기 때문일 것이다.

한나 아렌트는 ‘유대인 질문’에 대한 가장 훌륭한 전문가 중 한 명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녀는 다른 사상가들과는 달리 자신이 유대인임에도 불구하고 대단히 넓고 비판적인 감각으로 그 주제에 접근했다.

“가장 급진적인 혁명가는 혁명 다음 날 보수주의자가 될 것이다.”

-한나 아렌트-

그녀의 작품 ‘전체주의의 기원’은 정치 이론의 진정한 고전이다. 그 속에서 그녀는 반유대주의, 인종차별, 제국주의의 역사적 발전을 폭로한다.

결국 그녀는 나치즘과 스탈린주의 속에 기본적으로 구현된 이른바 ‘전적 지배 (total domination)’를 묘사하고 있다.

영리한 젊은 여성 한나 아렌트

한나 아렌트

한나 아렌트는 1906년 10월 14일 독일의 린더-림멘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가족은 유대인이었으며, 원래 프로이센 지역인 린덴 출신으로 후에 러시아의 일부가 되었다.

아렌트의 아버지는 그녀가 겨우 7살 때 매독으로 죽은 엔지니어였다. 그리고 그녀의 어머니 마사 콘은 자유주의적 사고를 하는 여자였다. 그녀는 한나 아렌트에게 당시 소년들이 받았던 것과 같은 교육을 하고 싶었다.

어릴 때부터 한나 아렌트는 뛰어난 지적 능력과 반항적인 성격을 보였다. 어떤 사람들은 그녀가 14살에 이미 임마누엘 칸트와 카를 야스퍼스의 작품을 읽었다고 말한다. 물론, 그들은 17살에 “규율상의 문제”로 아렌트를 학교에서 제명했다.

그 후, 한나는 홀로 베를린으로 여행을 떠났고, 그곳에서 신학과 철학에 관한 강의를 들었다.

그녀는 독학으로 공부하기 시작했고 18세 때 마르부르크 대학 입학시험을 치르고 합격했다.

한나 아렌트, 유대인 지식인

한나 아렌트, 유대인 지식인

인기 있는 사람인 마틴 하이데거는 아렌트의 교사 중 한 명이었다. 두 사람은 사랑에 빠져 밀사를 시작했다. 그는 결혼해서 이미 아이가 있었다.

한나에게는 이 상황이 지속할 수 없었고, 한 학기 동안 프라이부르크의 앨버트 루드비히 대학교로 옮겨갔다.

나치즘의 점진적인 상승은 반유대주의의 점진적인 증가에서 시작되었다. 한나 아렌트는 많은 아이와 젊은이들이 도망치는 것을 돕기 위해 자신의 집을 이용했다.

1933년 게슈타포에 체포되어 8일간 투옥되었다. 그 후 그녀는 프랑스로 도망쳤고, 그곳에서 첫 남편인 귄터 스턴을 만났다.

무국적 사상가

한나 아렌트는 새로운 정권과 화해를 꾀했던 다른 철학자들과는 달리 처음부터 급진적으로 나치즘에 반대하는 발언을 한 몇 안 되는 유럽의 지식인 중 한 명이었다.

1937년 한나는 귄터와 이혼했고 같은 해 독일 정부는 그녀의 국적을 철회했다. 그녀는 1939년에 간신히 그녀의 어머니를 독일에서 데리고 나왔다.

1940년에 그녀는 하인리히 블뤼처와 결혼했다.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는 비록 그렇지 않았지만 독일인이라는 죄목으로 프랑스의 한 수용소로 보내졌다.

그녀는 그곳에서 가까스로 탈출했고 그녀의 남편과 어머니와 함께 미국에 이민을 갔다.

미국에서 한때, 그녀는 유럽에서 연습하면서 이미 경험했던 직업인 저널리스트로 일했다.

1951년, 그녀는 항상 그녀의 마음이 언어, 예술, 시로 독일에 묶여 있다고 말하곤 했지만, 미국 시민이 되었다.

한나 아렌트의 화려한 궤적

한나 아렌트가 미국 시민이 되었을 때, 그녀는 무국적 상태에서 자신을 해방 했다. 사실, 그녀는 시민권을 갖는 것이 “권리를 가질 권리”라고 말했다. 그 후, 그녀는 빛나는 경력을 쌓았으며 미국에서 가장 위대한 작품을 썼다.

1961년, 그녀는 더 뉴요커의 특파원으로 일했고, 나치 전범인 아돌프 아이히만(Adolf Eichmann)의 재판에 대해 보도했다. 이 글은 ‘악의 평범성‘을 부제로 내걸었고, 큰 논란을 빚었다.

1959년, 그녀는 프린스턴 대학의 최초의 여성 교수가 되었다. 1963년, 그녀는 시카고 대학의 교수가 되었고 그 후 다른 학술 센터에서 일했다.

그녀의 사랑하는 남편은 1970년에 사망했다. 4년 후, 한나는 심장 마비로 고생했다. 그녀는 1975년까지 일을 계속했는데, 그때 학회 모임에서 두 번째 심장마비가 그녀의 목숨을 앗아갔다.

  • Arendt, H. (2005). Arendt sobre Arendt. H. Arendt, De la historia a la acción. Buenos Aires: Paidó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