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교육이 축구와 같은 열정으로 깨어나기를

· 2017-09-09

언젠가 교육이 축구와 같은 열정으로 깨어나기를 바란다. 언젠가 교육이 정말 의의가 있고 특별하게 되어 아이들과 청소년이 높은 수준의 교육을 받게 되기를 바란다. 발견이 마지막 순간의 축구의 골인이나 농구의 슛과 같은 감정을 이끌어내는 교육말이다.

우리가 선생님들을 안심시키길 바란다. 그들의 직업이 관심을 받으며 좋은 급여를 지급한다고 말이다. 우리가 아이들의 진정한 가능성을 보기를 바란다. 정부가 선생님들에게 가능한 최고의 자원을 지원해주기를 바란다. 그러면 선생님들이 각 제자의 장점을 반기고 강조하며 좀 더 개별적으로 학생들을 가르칠 수 있다.

책에 대해 질문하고 열정을 보이는 십대가 스포츠 스타처럼 자신의 부모와 사회에 같은 희망을 불러일으키기를 바란다. 새로운 과학 발견에 대해 다룬 신문 뉴스가 “엄청난 시합”에 대한 헤드라인처럼 기대되고 수집되기를 바란다.

paper-cutout-child-reading-under-tree

이런 바람에 대해 읽고 생각하는 동안, 수천명의 아이들은 먹을 것이 없이 고통받고 있다. 빌리거나 물려받은 책을 읽기 위해 땅바닥에서 앉을 만한 깨끗한 공간을 찾는 아이들말이다. 공책을 들여다 보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는 아이들말이다. 수학을 지겨워하는 수많은 아이들, 아이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수많은 분석들, 알지 못하는 수많은 전쟁들. 앞으로 나아가고 살아남기 위해 그들이 무시하는 전쟁, 편견, 믿음.

세상의 수많은 교육 시스템은 안의 부족함으로 인해 부적당하다. 그들은 학교에서의 공부 시간을 줄이고 아이들의 지식을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짜지 않는다. 비록 의미는 다르지만, 나쁜 교육은 가난한 나라와 발전한 나라 모두에 존재한다.

“축구 의사”의 영향

이는 건강 분야의 오래된 개념이다. 응급실은 시합날이나 중요한 대회날에 한산하다. 우리의 열정을 반영하는 특정 반응은 참으로 흥미로운 현상이다.

스페인에서 이 사실에 대한 몇 가지 연구가 이루어졌는데, 그 결과에 따르면 응급실 환자의 최소 35%가 줄어들었다고 한다. 경미하거나 비교적 심각하지 않은 질병으로 들어오는 환자까지 합친다면 그 비율은 45%까지 올라간다. 그 차이는 주목할만하며, 우리의 습관을 다시 되돌아보게 한다.

이런 습관은 다음 질문을 반영한다. 아이들이 번째 단어를 말할 있을 때부터 우리는 아이에게 무엇을 묻는가? 어떤 팀이 좋니?” 우리는 아이가 축구에 흥미를 보인다면 궁금해하지조차 않는다. 우리는 아이가 스스로의 목표를 정하도록 답을 “강요”한다.

girl-with-jar-full-of-hearts

교육은 사회의 근원이다

핀란드 교육이 성공할 있었던 비밀은 그들이 선생님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성공했기 때문이다. 신중하게 선택되고 의미와 자워을 부여받은 선생님들은 뛰어난 교육자가 될 수 있다.

교육은 각 아이의 가능성에 맞춰 아이를 가르쳐야 한다. 모든 사람은 결국 자기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확신을 주는 것이다. 받아들일 수 없는 일반적인 주제를 만들지 않는 것이다. 짜증, 지루함, 절망적인 성적과 사회의 실망만 주는, 세기 힘든 전체적인 종과 식물 그 자체를 말이다.

최고의 교육 시스템은 학생들이 멀리 나아가 나은 결과를 성취하고, 개별화되고 유연한 교육 과정을 만들도록 하는 것이다. 다시 말해, 능력과 가능성에 기반한 교육적인 약속이 실현되도록 하는 것이다.

boy-reading-in-a-hammock

이는 아이들이 스포츠에 열광하는 것을 제지해야 한다는 뜻이 아니다. 스포츠의 즐길만한 요소를 넘어 그 가치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너무 고집센 태도이다. 팀의 구성원이 협동의 중요성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팀은 좋은 팀이 아닐 것이다. 전체가 부분의 합보다 더 가치있다는 게슈탈트 법칙을 실천하지 않는다면 말이다.

교육이 우리의 교육 시스템에서 살아남은 것은 기적이다

요즘의 교육은 전세계적으로 부족하다. 아인슈타인은 인간의 호기심이 이전의 교육에서 살아남은 것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무언가가 부족하다는 것에 동의하고, 이는 새롭거나 최근의 문제가 아니다. 그렇지 않다면 왜 4살짜리가 하루에 100개 이상의 질문을 묻는 동안 10살짜리는 시험의 답만을 신경쓰겠는가? 이는 답하기 쉬운 문제다. 사회 전체적으로 우리는 아이들의 날개꺾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학교 내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이다.

girl-jumping-in-a-puddle

아이는 배울 수 있는 방법으로, 아이 자신의 능력과 재능으로 이루어진 길을 따라가도록 배워야 한다. 왜냐하면 하루의 끝에서 우리는 우리의 진정한 권리는 평등이 아닌 각자 다르게 대우되는 것이라는 것을 깨닫고, 이는 교육으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