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본질을 잊지 마라

· 2017-06-22

절대 자기 자신의 본질을 잊어서는 안된다. 다른 사람들 속에서 스스로를 잃지 않도록 해라. 배우고 받아들이기로 한 좋은 교훈일 때에만 스스로를 바꾸고 변화시켜라.

우리의 마음은 지금 이대로도 아름답다. 타인이 우리의 마음을 뺏거나, 우리의 인생을 분열시키도록 놔두지 마라. 내면의 자신이 누구인지 알아내고, 매일 발전할 수 있도록 해라. 이를 하되, 본질을 포기하는 것에 동의해서는 안된다. 본질이 없는 사람은, 군중 속 하나에 지나지 않게 된다. 본질을 잃는다면, 우리를 아끼는 사람에게 우리는 흔한 사람 중 하나로 남고 말 것이다.

우리를 눈물 흘리게 하는 것 만큼이나, 웃게 만드는 것 역시 많음을 기억해라. 이 사실을 아는 것 만으로도 자유를 얻을 수 있다. 우리의 본질을 지켜라. 우리의 내면에서 없어지지 않도록 추위로부터 지켜내라.

가끔 모욕감을 주는 고통이 참을 수 없게 느껴진다

누구도 곁에 있는 사람이 사라지거나, 우리의 성장 막기를 원하지 않는다. 누구든 주변에 삶을 윤택하게 만들고, 좋은 경험과 감정을 주는 사람을 두고 싶어한다.

하지만 보통 주변 사람들은 극과 극으로 나뉘지 않는다. 우리 곁의 누군가는 우리의 건강한 삶을 해치려 하고, 누구는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를 원한다.

그렇기에 우리는 늘 균형을 맞춰야 한다. 어떤 옳은 답도, 옳기 위해서는 그른 존재가 필요하다. 마찬가지로, 우리에게 긍정적인 사람은, 부정적인 사람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그렇게 보이는 뿐이다. 이런 식으로 누군가는 검고 누군가는 하얗게 느껴지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다채로운 것이 이 때문이다.

누구도 완전히 선하거나, 완전히 악하지 않다

누구도 완전한 극으로 치닫지 않음을 알고 있다면 우리의 정신 건강이 유지될 것이다. 우리의 정신 건강은 내다볼 수 있고, 따라서 피할 수 있는 피해로부터 보호받아야 한다.

이러기 위해서는 정신적 균형을 알고, 익혀야 한다. 우리 주변의 타인에서부터 나오는, 과하고 부정적인 것들을 한 쪽으로 치워라. 또 한편으로 가지고 있고 겪었던 모든 좋고 긍정적인 것들을 끝까지 쥐고 가라.

당연한 소리처럼 들리겠지만, 모든 사람을 개개인으로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주변 사람들의 신체적, 정신적 상황을 염두하고, 놓인 상황이 어떤지에 대해 생각하고 살아라.

물론 이런 균형을 유지하는 일이란 쉽지 않다. 우리 세상은 주관적이고, 불가항력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사람은 왜 이토록 좋고 나쁨을 가볍게 여기고 판단하는 것일까?

“용서하는 것은 멋진 일이다. 누를 저지른 사람을 다시 만나, 용서할 수 있는 기회만큼 값진 것은 없다. 모든 사람은 그 순간만큼은, 두려워서, 혹은 감추고 싶은 과거 때문에 누를 저질렀던 것 뿐이다.”

마르완(Marwan)-

본질을 잃지 말고, 공정한 사람이 되어라

가끔 하나의 고통에 오래 머물다보면, 편입견과, 진부함의 구덩이로 떨어지고 싶은 충동이 인다. 하지만 이런 실수를 저지르면 우리는 갖고 있는 상처에 감각이 멀어버려, 미리 갖고 있던 친절함도 잃어버릴 수 있다.

용서하고, 이해함으로써 우리는 타인이 긍정적인 아우라를 표출하고, 더 나아가 그들이 저질렀던 나쁜 언행들을 뒤로하게 만들 수 있다. 누군가의 영향력을 인정하는 것도, 우리가 배워나가는 방법을 정하는 것도 다 우리가 스스로 할 일들이다.

또 남을 과하게 판단하려는 경향을 조절하는 것 역시, 우리 삶에서 일어날 고통과 나쁜 일들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이 된다. 장기적으로 이런 사고 방식을 통해 우리는 일관적이고 공정한 사람이 것이며, 절대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누군가에게 낙인을 찍거나 판단하지 말아라. 용서하고, 그들의 실수를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로 여겨라. 우리의 본질은 늘 최고의 방어 수단이며, 늘 우리 곁에 머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