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에 대한 무관심한 감정

2019-05-29

저녁을 만든다. 애인과 저녁을 먹기 위해 앉는다. 텔레비전을 보면서 저녁을 먹는다. 오늘 있었던 일들을 말하면서 물을 마신다. 서로를 마주보고 미소 짓는다. 그러다가 가족 얘기를 한다. 서로 조용히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 둘은 사랑하는 사이다. 둘은 서로에게 소중한 존재다. 하지만, 더 이상 애인과 연결되어 있는 기분이 들지 않는다. 물론 그 사람이 잘 안되기를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뭔가 달라졌다. 이렇게 현실을 직시하게 된다. 누가 이런 일을 한 번이라도 겪지 않았는가? 다들 이런 경험이 있을 것이다. 애인에게 무관심한 감정을 느끼는 것은 때때로 이해할 수 없는 복잡하고 고통스러운 문제다.

애인에게 느끼는 무관심한 감정은 시간이 흐를수록 상대방에게 무심해지기 때문이다. 만약 불편하고 감정적인 고통의 상황이 발생하면 극복할 수 없을 것처럼 느껴진다.

그렇다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뭔가 달라졌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그 사람을 더 이상 사랑하지 않는 걸까? 아니면 권태기에 빠진 것일까?

특별히 싸운 것은 아니지만, 마법 같았던 지난 날의 감정은 사라졌다. “우리는 커플보다 친구다” 또는 “나는 그들을 나의 중요한 다른 사람들보다 친구로 본다”와 같은 말들이 많은 관계에서 흔히 발생되는 말들이다.

이제 관계를 끝내야 할 때인가, 아니면 다시 불붙일 수 있을까.

“가지긴 싫지만, 그리워할 수 있는 감정은 이해가 된다”

파울로 코엘료

애인에 대한 무관심한 감정 01

애인에 대한 무관심한 감정

사랑은 여러 가지 면에서 추상적이다. 또 상대적일 수 있다. 불교에 따르면 사랑은 모든 존재들이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욕망과 소망이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우리는 상대가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비록 권태기가 찾아와도 그들을 사랑할 수 있다. 하지만 간과해선 안되는 변화가 있다.

우리가 그 사람과의 관계에 최선을 다하기를 기대하지만, 정작 우리가 행복하지 않을 때다.

이제 애인이 인생을 함께할 동반자로 원하지 않을 수도 있고, 곁에 두고 있기는 하지만 나에게 영향력이 없는 사람으로 느낄 수도 있다.

이제 연애 관계를 유지하는 책임감만이 남을 뿐이다. 더 이상 애인에 대해 더 알아가고,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다.

모든 일에는 정해진 시간이 있다

관계가 모든 역경을 딛고 영원히 지속되어야 한다는 통념은 유해할 수 있다. 모든 관계가 같은 시간 동안 지속되어야 한다는 것을 암시하는 작품, 전문 기사, 소설은 없다. 게다가, 더 오래 지속되는 것이 반드시 더 나은 것은 아니라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그런 의미에서, 지속시간에 가치가 비례한다는 기대감은 역효과를 낳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높은 관계, 특히 그 지속시간에 대한 기대를 갖는 것은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 곧 다가올 이별을 미루는 것은 오히려 양 쪽 모두에게 상처만 되는 결말을 가져올 수 있다.

그러나 연애라는 것이 쉽게 정리되지는 않는다. 이별 직전에 서서, 안 좋은 기분을 느낄 가능성이 크다. 또 비록 애인에게 무관심한 감정을 느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대를 잃는다는 생각만 해도 불안하고 슬프고 화가 날 수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을 잃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다.

말하자면, 불안과 불편은 헤어질 때 흔히 있는 일이다. 따라서 어떤 감정을 정상적이고 일시적인 것으로 받아들인다면 이별에 대처하는 것이 훨씬 쉬울 것이다.

“떠난다는 것은 어떤 사람들은 네 역사의 일부분이지, 네 운명에 속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는 것을 의미한다.”

-스티브 마라볼리-

애인에 대한 무관심한 감정 02

이제 홀로 설 때다

마침내 연애 관계가 끝난 후, 이제 무엇을 해야 할지 스스로에게 물어야 한다. 어떤 사람들은 즉시 다른 사람을 찾는 경향이 있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이는 공허를 마주하는 대신 다른 사람으로 채워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면에, 어떤 사람들은 잠시 동안 혼자 있는 것을 선호한다. 이렇게 여러가지 방법이 있지만, 관계가 끝났을 때 최선의 선택은 혼자 있는 법을 배우는 것인데, 이는 나쁜 일이 아니다. 단지 공백을 메우기 위해 다른 관계에 들어가는 것은 최대한 피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누군가의 곁에 있지 않고는 그들의 삶을 영위하지 못한다. 로맨틱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이것은 사실 감정적인 의존의 표시다.

많은 사람들은 혼자 있고 포옹이나 키스를 할 사람이 아무도 없는 것에 대해 두려움에 떤다. 이런 사람들은 자신의 생각을 듣기를 거부한다. 이는 내면의 공허함을 다른 사람으로 메우려고 하는 사람들의 습관이다. 하지만 그 역할을 완벽하게 해낼 사람은 많지 않기 때문에 결국 연애를 다시 시작해도 금방 헤어지게 된다.

요컨대 애인을 향한 우리의 감정은 간과해서는 안된다. 그 감정은 우리의 연애가 어떻게 흘러가는지에 대한 중요한 지표기 때문이다. 아무리 연애가 지금 힘들고 괴롭더라도, 더 나빠지기 전에 지금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