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치지 마, 그렇다고 멈추지 않을 거니깐

2018-05-30

나에게 소리치지 마, 그래도 멈추지 않을 거니깐. 얼마나 소리를 높이건, 당신에게 복종하지 않을 거야.

소리치지 마, 그렇다고 멈추지 않을 거니깐

나는 나만의 길을 만들어 갈 것이다, 그리고 내가 틀릴 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당신이 얼마나 크게 소리를 지르건, 당신은 날 멈추게 할 수 없다. 당신이 하는 것은 단지 당신이 좋은 사람이 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을 뿐이다.

당신은 그들이 뭐라고 말하는지 알고 있다: 큰 소리로 말한다고 당신이 옳다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그저 당신이 덜 존중 받고 더 많은 오해를 사도록 할 뿐이다. 

그들은 의사소통에 가장 좋은 수단은 말이라고 말하지만, 우리가 잊어버린 것도 말해주고 있다: 소리를 높여 말할수록, 더 존중 받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우리는 소리를 지른다, 그것이 다른 사람의 관심을 살 수 있는 쉬운 방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가 진정으로 보여주는 것은 우리가 얼마나 의사소통 능력이 부족한가이다.

 

합리적으로 소통하라

관심도 받고 존중도 잃지 않으려면, “고맙다” 또는 “부탁해”라는 말을 하는 것이 훨씬 더 도움이 될 것이다. 소리를 치거나 상대를 조용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 말고, 자기 자신을 합리적으로 표현해야 한다. 

상대에게 소리치지 말고, 상대에게 말하자. 당신의 말을 들어 달라고, 인내심을 가지고 상대가 스스로의 실수를 통해 배울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서로에게서 배우는 것이다. 마치 늑대인 양, 늑대 울음 속에 우리 자신을 잃어버리지 않아야 한다. 우리는 야생 동물이 아니다, 우리는 합리적인 존재들이다.

소리치지 마, 그렇다고 멈추지 않을 거니깐

소리를 지르는 것은 말로 공격을 하는 것이다

상대에게 소리 지르지 말라, 공격하지 말라, 생각 없는 말을 내뱉지 말라. 당신이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잘 생각하라, 만약 합리성의 필터를 거치치 않고 말을 내뱉으면, 그것은 관계 전체를 망칠 수 있다. 

용기를 가지고 말하라. 당신이 상대에게 소리를 쳤는데 상대가 당신의 방식을 따르지 않고, 둘의 대화가 아무런 결과도 이끌어내지 못한다면 어떨지 생각해보라.

당신의 큰 목소리는 상대를 겁주지 못한다, 왜냐면 상대는 당신의 말을 듣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당신이 아무런 말도 하지 않으니, 상대는 당신의 소리침에서 그저 벗어날 뿐이다. 만약 당신이 상대에게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상대를 존중해야 한다. 

그리고 존중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듣는 방법을 알고, 모든 사람이 당신과 똑같이 생각하지는 않는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리고 당신은 가장 가까운 사람을 상대로 먼저 그것을 배워나가야 한다.

타인이 존중하지 않는 태도를 보일 때

타인이 당신을 존중하지 않는 태도를 보일 때,무시하는 것보다 더 좋은 나 자신을 위한 존중은 없다. 만약 당신의 관심을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들이 관심을 받을 가치가 있어야 한다. 그들이 소리를 지른다고 그 가치를 주어서는 안된다. 

만약 당신이 의사소통하는 방법을 모른다면, 만약 당신이 생각 없이 입에서 나오는 좌절감과 분노를 깨달았다면, 상대의 입장이 되어 생각하라. 그러면 당신은 상대를 이해하고 상대에게 소리치지 않을 것이다.

방법을 모른다면, 몇 가지 방법이 있다: 드라마, 꼬리표, 해야 할 것 그리고 “나는 항상 옳아”라는 태도는 좋은 관계를 만드는 방법이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다. 

그리고 모든 사소한 것을 물고 늘어지고, 악을 쓰며 거슬리는 부분을 세세하게 소리치는 것은 의미가 없다.

며칠의 시간을 정하고 그동안 상대에게 소리를 지르지 말라. 상대에게 말하라, 상대에게 가르쳐 주어라, 당신이 거슬리는 것이 무엇인지 상대에게도 말해줘야 한다. 그러면 둘 사이의 문제에 해결책이 있는 것인지 아닌지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둘의 문제, 이것은 우리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만약 그 둘이 갈림길에 서 있다면, 서로의 고통을 표현하기 위해 소리를 지르는 것보다 서로 각자의 길을 선택하는 것이 최선이다.

상대에게 소리치지 말아라, 왜냐면 그런 방식으로 당신과 상대는 아무것도 배울 수 없기 때문이다. 상대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면, 사랑하고 있다면, 상대에게 소리 치지 말아라.

남자의 입을 막은 여자 그림

상대에게 존중을 가르치고 싶다면, 본보기가 되어라

당신의 상냥함에 대해 상대에게 말하지 말아라, 당신이 피해자인 척, 깊은 상처를 가진 사람인 척 하지 말아라. 당신이 원하는 것을 보여주어야 한다: 가해자가 아닌, 본보기가 되는 것이다.

기억하라, 무언가를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것도 주지 않으면서 요구만 하는 사람이 아니다.

우리는 모두 실수할 수 있는 존재라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 우리는 완벽하지 않다. 그러나 우리는 배우고, 변화하고, 창조한다. 자신의 고통에 대해 말하고, 열린 마음을 가져야 한다. 상대가 당신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해주어야, 함께 당신의 고함을 “부탁해”로 바꿀 수 있다. 

함께 배우고, 서로에 대해 알아가야 한다. 서로를 바꾸려고 하지 말고, 대신 그 사람 그대로 있을 수 있도록, 하지만 좀 더 존중하는 태도를 보이도록 서로를 바꿔가야 한다.

상대가 하는 행동이나 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소리를 질러서는 안된다. 왜냐면 당신이 상대를 사랑한다면, 상대의 모습 그대로 받아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소리를 질러 상대를 바꾸려고 하면 안된다. 그런 방식은 더 상처만 입힐 뿐이다.

“나에게 소리치지 마, 그래도 멈추지 않을 거니깐. 얼마나 소리를 높이건, 당신에게 복종하지 않을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