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은 실패가 아니다

· 2017-09-22

아마 수없이 싸우고 또 다시 만나고 슬픔을 더 이상 감당하지 못해 헤어진 경우가 있을 것이다. 이별은 사랑이 없거나 너무 많아서 슬픈 것이 아니라, 삶의 또 한 단계를 지나쳤다는 사실 때문에 복잡미묘하기 마련이다. 불행하게도 그 복잡 미묘함 속에 실패했다는 생각이 들어있을 때가 있다. 하지만 이별은 실패가 아니다.

우리가 잃어버린 것에 대한 그리움이나 꽤나 슬펐던 이별을 극복해냈다는 쾌감 같은 감정이 일어나는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니다. 이런 감정을 느끼는 순간들이 두 걸음 앞으로 갔다가 또 두 걸음 뒤로 가고, 이를 반복해 마침내 이별을 이겨낼 때 정말 혼란스러워지는 것이다.

또 연인과 헤어지는 것이 마치 안정한 삶을 떠나보내는 것과 같은 기분이 들 수도 있다. 아무리 그 사람이 믿을 수 없는 사람이었어도 늘 신뢰했던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물론 신뢰하던 그 사람이 하는 행동은 이별할 지경까지 오도록 만든 나쁜 행동이다. 누구는 이겨냈겠지만 또 누군가는 스스로 극복해야 하는 행동들이다.

숲길 - 이별은 실패가 아니다

이별할 때 느끼는 패배감

이별한 직후 커플들이 가장 흔히 느끼는 감정은 패배감이다. 사귈 때는 수없이 영원한 사랑을 속삭였던 그들인데 이제는 그 말들이 공허한 공간에서 메아리치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는 두려움, 그리고 분노의 메아리다.

두 사람이 연애를 시작할 때 보통 빠르게 유대감을 형성하기 위해 많은 것들을 투자한다. 이는 희망, 사소함,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다는 욕구를 기반으로 한 투자다. 아무리 시간이 많아도 부족하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시간이 흐르면 처음에는 상대에게 느슨했더라도 점점 죄여오기 시작한다. 앞서 말했던 첫번째 단계에서는 우리의 기준을 완전히 풀어놓는 상태이기 때문에 여기에 오래 머물 수 있는 커플은 없다. 연인, 친구, 그 외의 어떤 인간관계에서든 처음에는 다 용서가 되다가도 시간이 흐르면 우리의 본모습을 되찾아가게 된다.

그러나 이 두번째 단계의 경우, 비록 아직 그렇게 심하지는 않겠지만 전도는 존재한다. 더 이상 무조건 주고 받는 문제가 아닌, 함께 성장해야 하는 문제다. 이러한 함께 성장하는 과정으로 인해 연인들은 서로에게 의존하는 경향이 생기고, 따라서 어떠한 이별도 두렵게 느끼도록 된다. 이제는 집 문제, 가족 문제, 가족 여행 문제, 결혼식 가는 문제 등이 발생한다.

이러한 관계까지도 정리하는 것이 이별이기 때문에 패배감이 들 수밖에 없다. 이런 관계들로 인해 우리는 어떤 큰 집단에 소속감을 느꼈겠지만 이제 더 이상 없는 것이다. 이렇기 때문에 비록 이별의 징조가 나타났거나 이미 이별을 했음에도 주변 사람들에게 바로 알리지 않게 되는 것이다.

또한 특히 차이는 쪽일 때 패배감 뿐만 아니라 자존감이 무너지는 경우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이별 후 상대방이 자신에게 너무 과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고, 이 관점은 굳어져서 직장과 같이 평가를 받아야 하는 자리에서 비슷한 생각을 떠올리기도 한다.

깨진 사랑 - 이별은 실패가 아니다

연애를 다른 관점으로 본다면 패배감이 사라진다

이런 식으로 연애를 바라보면 패배감이 드는 일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다. 이런 관점은 옛날부터 전해져 내려온 고독을 나쁘게 바라보는 문화로 인한 산물이다. 이렇게 미래에 대한 고려를 하면서 행동하는 습관 역시 이 문화적 산물이다.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것이 미래인데도 말이다.

의아한 점은 시간이 지나 상처가 더 이상 아프지 않을 때, 그 연애를 돌이켜보면 나쁜 기억보다는 좋았던 추억들만 생각한다는 점이다. 이렇게 좋은 추억들을 그 때 떠올렸다면 결과가 나쁘지 않았을텐데 말이다. 아무튼 이런 식으로 연애가 우리에게 득이 될 수 있는 이유는 지금 우리에게 추억을 주기 때문이지, 알 수 없는 미래 때문이 아니다.

연애가 값어치를 하는 이유는 함께 나갔던 산책, 사랑을 담아 만들었던 저녁, 바보스러운 농담들, 가족들을 만나기 전 느꼈던 떨림 때문이다. 앞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많은 희생을 해야하겠지만, 과연 우리가 연애에 투자했던 만큼 돌려받았는지 곰곰히 생각해보자. 연인 아니고 연애 말이다. 아마 우리가 한 것처럼 깜짝 파티 따위는 받아본 적이 없었겠지만 깜짝 파티를 준비하는 동안 똑같이 보상 받고 싶어하는 사람은 없다. 퇴근하고 바래다주는 일이 한번도 없더라도 당신이 그 사람을 위해 그런 행동을 할 때만큼은 행복하지 않았는가?

이런 관점으로 연애를 바라볼 수 있다면 이별할 때 패배감을 느끼지 않아도 될 뿐더러, 우리가 통제 가능한 영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북돋아준다. 그 사람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는 생각을 버리게 된다. 연애가 끝나더라도 앞으로 나갈 수 있도록 우리 스스로 을 정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