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 잊혀진 감정

· 2019-03-29
우리는 보통 싫어하는 것을 먹을 때 혐오감을 느끼지만, 때로는 생각이나 생활방식에 대해서도 혐오감을 느낄 수 있다. 혐오는 문화적 조건인가?

혐오, 이 불쾌한 감정은 기본적인 감정 중 하나이다. 그러나 별로 주목을 못받는 감정이기도 하다.

음식에서 불쾌한 냄새를 감지할 때, 사람은 본능적으로 냄새가 나는 음식을 버린다.

부엌에서 불쾌한 냄새를 맡으면 무엇인가가 상했다는 것을 자동으로 알게 되며 건강을 위해 그것을 버리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혐오를 느꼈던 때를 기억하는가? 기분이 어땠는가? 음식 때문이었는가? 그 음식을 다시 먹었나? 곤충을 먹을 수 있는가? 이런저런 것에 혐오감을 느끼는 것이 문화와 관련된 것으로 생각하는가?

어릴 때부터, 혐오는 여전히 우리 삶에 남아 있다. 이런 이유로, 이 감정 뒤에 숨겨진 것이 무엇인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

때때로, 우리가 세상을 인식하는 방식처럼 더 많은 것이 혐오 뒤에 숨어 있다. 좀 더 자세히 보자.

언제 혐오감을 느끼는가?

우리는 상한 음식을 먹거나 거의 상할 것 같은 것을 먹을 때 혐오감을 느낀다. 혐오는 특정한 상황에서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 것을 방지하는 적합한 반응이다.

그러나 이러한 감정은 우리를 혐오하는 생각에서 생겨날 수도 있다. 따라서, 이 감정 뒤에는 오염되는 것을 피하려는 의도가 있다.

예를 들어, 수박 한 조각을 먹으려고 냉장고를 열었을 때 반쯤 썩은 것을 발견하면 끝내 수박을 버리게 된다. 썩은 상태가 우리를 병들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또 다른 예로 커피에 우유를 붓고 싶지만, 상자를 열었을 때 시큼한 냄새가 나는 것이다. 이것은 우유를 하수구에 붓게 한다.

많은 음식의 상한 생김새와 냄새는 우리를 아프게 할 수 있으므로 먹는 것보다 버리는 것이 낫다. 이와 마찬가지로, 혐오는 해로운 상황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하려는 반응 감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다른 연구에 따르면, 혐오는 섬 피질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사실, 이 구조의 상처는 혐오감을 느끼는 것과 다른 사람에게서 인식하는 것 모두로부터 개인을 보호한다.

혐오

혐오는 문화인가?

혐오의 경험은 문화마다 다를 수 있다. 신체 피해를 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감정임에도 불구하고, 어떤 것들은 문화에 의존하는 것이 진짜다. 예를 들어, 어떤 음식은 무독성임에도 불구하고 혐오를 유발할 수 있다.

그러나 혐오감은 전형적인 생리적, 심리적, 행동 반응을 보이는 것 외에 태어날 때부터 맹아인 사람에게서 볼 수 있는 특징적인 표정을 동반한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스페인의 전통 요리는 새우나 참새우가 들어있는  파에야이다. 이 요리는 그 나라에서 별미로 여겨지지만, 소수의 스페인 사람은 메뚜기나 귀뚜라미를 한 접시 먹는 예상에 흥분할 것이다.

그러나, 일부 나라에서 곤충은 파에야와 마찬가지로 진짜 별미를 상징한다. 다른 사람들에게 곤충은 깊은 혐오감을 불러일으킨다.

레시피는 같은 나라에서조차도, 어떤 사람에게는 맛있고 다른 사람에게는 끔찍한 맛이 날 수 있다. 달팽이가 명백한 예이다. 그러므로, 혐오감은 또한 개인의 성격과 그들이 받는 교육에 달려 있다.

구역질 나는 냄새처럼,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경향의 기본적인 문제가 더 많은 것이 사실이지만, 문화의 영향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 문화에 따라, 어떤 것에 대해 다소 혐오감을 느낄 수 있다.

이데올로기 혐오

의심할 여지없이, 혐오감을 경험하는 것은 독성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데 도움을 준다. 그러나 혐오감은 음식을 넘어선다. 많은 사람들이 다른 문화, 인종, 종교, 나라에 대해 혐오를 표현한다.

어떤 사람은 다른 이데올로기를 스스로 독성으로 인식한다. 그들은 이러한 이데올로기가 자신의 신념이나 삶을 전반적으로 손상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이런 종류의 혐오는, 인종주의와 외국인 혐오증(xenophobia)을 유발한다. 우리가 다른 인종과 사람을 독이 있다고 여기면, 그들을 거부하고 피하게 된다.

혐오증

이 감정을 연구하는데 전념했던 심리학자 폴 로진이 수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혐오는 우리의 동물성을 기억하게 만드는 사건에 대한 거부감이다.

로진과 그의 공동 연구자는 혐오가 나쁜 음식을 피하고자 생겨난 방어기제이지만, 조금씩 그 요소들과 분리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우리는 도덕적 규칙을 위반하는 누군가에게 혐오를 느낄 수 있다.

게다가 이 저자들에 따르면, 인종차별과 비인격적 또는 다른 부정적인 행동을 보이는 사람에게 혐오를 느낀다는 사실은, 우리가 사회질서 안에서 인간의 존엄성을 보호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어떻게 생각하는가?

Rozin, Paul and April Fallon. “A Perspective on Disgust.” Psychological Review. 1987. https://cpb-us-w2.wpmucdn.com/web.sas.upenn.edu/dist/7/206/files/2016/09/94DisgustPerspectivesPRev87-20oqhhu.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