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삶을 위한 선택: 날개와 뿌리

행복한 삶을 위한 선택: 날개와 뿌리

마지막 업데이트: 27 7월, 2021

당신은 자신을 날개를 가진 사람으로 정의하겠는가, 아니면 뿌리를 내린 사람으로 정의하겠는가? 안정성과 변화 사이에서 둘 중 하나를 결정하기란 쉽지 않다. 인생은 흑백이 아닌 회색 조이다. 삶은 극과 극을 달리는 상황이 아닌, 우리를 한 길에서 다른 길로 이끄는 작은 상황들로 가득 차 있다는 의미다. 오늘의 글에서 삶 속 날개와 뿌리에 관해 알아보자.

날개와 뿌리

때때로 날개를 펴고 지금 사는 삶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무한한 소망을 느끼곤 한다. 훌쩍 떠나고 싶어도 다른 사람들보다 더 깊은 뿌리를 내렸기에 포기하곤 하지 않는가? 그런 종류의 변화를 위해서는 큰 결단력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무엇이 더 나을까? 안정성 (뿌리)일까? 아니면 변화 (날개)일까?

사실, 그 질문에 대한 정답은 없다. 진실은 닻을 내릴지 아니면 새로운 땅으로 떠날지 선택해야 하는 중요한 순간, 용기를 내야 하는 결정적인 순간같이 자신이 어떠한 ‘순간’을 마주하고 있는지뿐이다.

변화 또는 안정의 삶

어떤 사람들은 가만히 있지를 못한다. 그들은 항상 넓은 지평선을 어깨 너머로 바라보고 있다. 그들은 배고픈 마음을 채우기 위해, 새로운 꿈을 이루기 위해 그리고 새로운 목적을 찾기 위해 더 나아가야 한다고 느낀다. 만족 없는 삶을 살고 있는 것이다.

이런 사람들은 단순한 일상을 살아가는 것을 거부한다. 대신 사람들, 기억, 기쁨, 슬픔을 뒤로하고 자신의 여정에 반항하고 전진한다. 날개 달린 삶이 항상 진정한 행복을 제공하는 것은 아니지만, 진정한 본질을 찾을 기회를 제공해 줄 것이다.

뿌리를 내린 사람들은 어떨까? 그들은 순응하는 이들로도 묘사되는데 이는 그들이 안정성, 소속감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예상치 못한 일이나 새로운 일에 직면할 필요가 없는, 변화 없는 곳이나 자신의 가치관으로 삶을 구축할 수 있는 고요한 곳에서 머무는 것을 선호한다.

그렇다면 누가 더 행복할까? 항상 꿈을 꾸는 사람일까? 아니면 자신의 뿌리를 더 깊이 내리려 하는 사람일까? 둘 다 이상적이거나 행복한 삶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다.

진정한 의미가 있는 삶은 바로 이 두 가지 차원의 균형을 이루는 삶이다. 변화와 움직임만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결코 평화를 찾지 못할 것이다. 그들의 존재는 항상 거의 답을 찾지 못하는 질문으로 가득 차 있기 때문이다.

안정감을 중요시하는 사람들은 단순히 변화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만족스럽지 않은 삶에도 안주할 수 있다. 그들은 다른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지 않기 위해 별다른 질문 없이 조용히 지내며, 이는 그들이 더 행복해질 수 있는 다른 삶의 방식들을 놓치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날개와 뿌리: 균형 찾기

날개와 뿌리: 균형 찾기

“날개 달린 사람과 사랑에 빠지기는 어렵지만, 누군가의 뿌리를 뜯어내기도 어렵다.”

인생에서 정말로 가치 있는 것은 지혜와 성숙함으로 삶을 느끼고 경험하는 것이다. 삶에는 일련의 지속적인 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우리는 삶의 모든 불안한 파도에 맞설 수 있어야 한다. 이 파도들은 삶에 도움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다양한 경험을 해보는 것이다. 진정으로 행복하다면 뿌리를 내려 그 행복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더는 행복하지 않다면 용기를 가지고 그 현실을 받아들여 성숙한 태도로 떠나면 된다.

당신의 행복은 꼭 신경 써야 하는 사항이다. 건강한 삶에는 날개와 뿌리가 모두 필요하다. 무엇보다도 날개와 뿌리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이 글은 어떤가요?
조류 공포증: 새를 무서워하는 이들
Wonderful Mind읽어보세요 Wonderful Mind
조류 공포증: 새를 무서워하는 이들

공포증 (포비아)은 사람에게 발현하는 가장 흔한 형태의 불안 장애이다. 오늘의 글에서는 수많은 공포증 중 조류 공포증 또는 조류 포비아에 관해 알아보려 한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공포증을 가진 이들은 조류를 무서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