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는 우리가 감사해야 할 사소하지만 의미있는 것들이 많다

2018-04-29

세상에는 우리가 감사해야 할 사소하지만 의미있는 것들이 많다. 어떤 사람들은, 눈에는 보이지만, 보지는 않는다. 또 어떤 사람들은, 들리기는 하지만, 듣지를 않는다. 또 어떤 사람들은, 손에는 닿지만, 느끼지를 않는다. 그래서, 나는 우리의 삶 속의, 미묘하고 사소하지만, 소중한 것들과 미묘함을 이해하는 사람들을 좋아한다.

내면의 여행을 관찰하고, 이를 계속하는 법을 아는 사람들을 좋아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의도와 흥분을 결합하는 것이 훨씬 즐거운 삶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인류학자들과 심리학자들은, 관측이 항상 인류의 생존의 열쇠 였다고 말한다. 그러나, 우리는 산만함에 의해 정의된, 진화의 한 지점에 도달했다고도 할 수 있다.

우리는 각각의 감각을 무시하면서, 동시에 멈출 수 없는 과잉 자극된 사회의 일부를 형성하고 있다. 우리는 무엇이, 또는 누가 우리 앞에 있는지, 전혀 보지 않고 모든 것을 하고 싶어한다.

세상에는 우리가 감사해야 할 사소하지만 의미있는 것들이 많다

전문가들은, 우리 인간이, 관찰력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았다면, 이미 우리는 오래 전에 멸종했을 것이라고 단언하고 있다. 우리의 조상은 위험이나 유익한 것들을 인식하기 위해 모든 감각을 사용해야만 했다. 우리는 청력, 시력 및 후각 등을 통해, 우리 환경의 모든 세부 사항을 포착했다… 아무것도 놓치지 않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 우리들은 게으른 관찰자가 되어버렸다. 이제 청각적 정보도, 시각적 정보도, 다른 정보도, 충분히 받아들이고 있지 않다.

우리는 위험을 인식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삶을 구성하는 의미있는 사소함의 매혹적인 미묘함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세상에는 우리가 감사해야 할 사소하지만 의미있는 것들이 많다

좋은 관찰자는 단순한 사소한 것 이상을 본다

의미있는 사소한 것들은, 우리 세계에서 정보의 작은 비트와 같다. 제스처, 외모, 목소리의 톤, 빛의 변화, 기울어진 그림, 아침이슬 한 방울 등.. 모든 것들이 우리의 시야에 들어올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아마도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인해, 혹은 의욕이 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사소한 것들을 신경쓰지 않으려 할 것이다.

우리는 또한, “보이는 것이 모두 같지만은 않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이 점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위의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을 살펴보도록 하자.

어떤 사람들은, 아무 것도 고르지도 않고, 인식하지도 않고, 몇 초 동안 자신의 눈에 보이는 것만 볼 수도 있다. 그러나, 또 다른 사람들은 작가의 의도에 의해, 뭔가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무엇을 보아야 하는지 결정하고, 그림의 영혼을 포착하고, 의미있는 사소한 것들을 포착할 것이다. 실제로, 그들은 그 내부에서, 자신을 투영하는 부분까지, 그것을 ‘심사숙고’하며 신중하게 생각할 것이다.

현실을 초월한 훌륭한 관찰자는, 화가가 의도한 이 그림 속의 교묘한 수수께끼를 포착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그림 속에서, 식당에 앉은 두 명의 여성을 보게 된다. 가장 이상한 점은, 앞에 있는 여성의 몸짓을 포함하여, 두 여인이 너무나도 비슷하게 생겼다는 것이다. 왜 그런 걸까? 그녀의 앞의 젊은 여성은, 뒤에 있는 여성의 ‘도플갱어‘, 즉 또 다른 자신이기 때문이다.

‘보는 것’은, 인간의 의식의 첫 번째 단계이다. 그것은 사물과 사람들을 차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작은 ‘나 자신’과 같다. 그러나, 우리가 깨어나서 상대방의 영혼과 접촉하고, 그 본질을 포착 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무언가를 ‘보는 것’과 같다.

눈

흥미롭게도, 에니어그램 실험은, 인간의 ‘관찰자’로서의개성을 포함해서, 인간을 호기심 많고, 혁신적인 사람으로 정의하고 있다. 인간은 자기 스스로 판단을 내리기 위해, 어떤 물체로부터 스스로 거리를 둘 수 있다. 인간은 또한 독립적이며, 간단하고, 통찰력 있는 면모를 가지고 있다.

세상은 감탄할 가치가 있는, 의미 있는 사소한 것들로 가득하다

오늘날의 사회에서는, 우리는 무언가가 보이지만, 의도하고 보지는 않는다. 우리는 일상적이고 기계적이며, 때로는 강박적인 행동으로 일을 하고, 전화를 하고, 살아간다. 우리는 텔레비전 앞에 앉아서, 방송이 우리에게 던지는 것을 무작정 흡수한다.

이와 같은 일이, 때로는 우리의 삶에서 발생한다. 우리는 무언가를 보고, 숨을 쉬고, 살아가지만우리는 살아있는 것이 아니다. 아니면 최소한, 우리가 살 수 있는데도, 사는 것이 아닐 수 있다: 우리는 눈을 크게 뜨고, 마음을 열어야만 한다.

이 주제에 관한 가장 흥미로운 책 중 하나는, 페란 라몬 코르테스가 발행한, [Echsar with the Eyes](Escuchar con los ojos)이다.

그의 요점은 매우 간단하다. 한 남자가, 갑자기 그의 가장 소중한 동료 중 한 사람이 직장을 그만 두는 것을 지켜보게 된다. 주인공은 왜 그런지, 그녀를 이해하지 못하고, 그리고 자신이, 그녀와 5년간 같이 일했을 정도로 오래 가까이 했는데도, 정작 자신은 그녀를 알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사회적 기술을 향상시키기로 결정했다. 그는 사진 촬영을 시작하고, 그의 삶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어떤 주제를 보는 것을 배우기로 한다. 사소한 것들을 포착하고, 초월하고 숙고하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그는 ‘이 양파의 껍질’을 하나씩 까내며, 그 뒤의 진솔한 사람을 찾아보고 싶어한다.

사색

이 글을 결론내자면, 우리 모두는 일상 생활에서 두 가지 선택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단지 자신의 삶을 보며 방관할 수도 있고, 반대로 현실을 면밀히 바라보며, 적극적인 참여자가 될 수도 있다.

세 번째 보람있는 선택지도 존재한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과 의지가 필요하다. 그것은 우리의 삶을 ‘숙고’하고, 사물의 영혼을 어루만지고, 많은 신비와 수수께끼에 빠져들도록, 스스로를 맡기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