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테의 5가지 최고의 명언

07 2월, 2019

독일 문학의 가장 훌륭한 명언 중 일부는 괴테로부터 나왔다. 그는 위대한 문학가이자 작가이며 시인, 극작가, 과학자였다. 괴테의 지혜는 의학에서부터 신학, 물리학, 시까지 아우른다.

괴테의 문학 경력의 정점은 파우스토였지만 또한 논란이 되는 서간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도 썼다. 이 작품은 너무 훌륭한 나머지 청년 자살을 급증시켰고, 베르테르의 효과라고 명명되었다.

괴테는 평생을 배우며 세상에 관심을 쏟았다. 특이한 점은 문학 낭만주의의 전조인 질풍노도의 움직임에서 찾아볼 수 있다.

괴테의 5대 명언

괴테 글의 특징은 무엇인가? 현대 사회의 불안함, 마법과 악마에 대한 공상과 감상적 숭배를 들 수 있다. 하지만 이 글에서 나누고자 하는 명언은 지혜와 지성으로 가득 찬 것들이다.

갈망함으로써 되돌릴 수 있는 과거는 없다. 과거로부터 새롭고 더 나은 것을 만들고 창조하는 현재만이 존재한다.

괴테에게 과거는 과거일 뿐이었다. 우리는 인생 철학에 따라 행동해야 하며 과거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

그는 왜 사회가 바뀌었는지, 또한 사회가 바뀌기 위해 피를 흘려야 했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과거에 갇혀 있는 것은 문제를 야기할 뿐이며, 현재 우리가 가지고 있는 행복에 감사하는 것을 허하지 않는다. 더 어두운 시대가 올 것이지만 당분간은 당신이 가진 것을 누려라.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모든 사람은 누군가가 되기를 원하지만 아무도 성장하고자 하지 않는다.

괴테는 모든 사람들이 인정받고 존경받고자 하는 부분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그 누구도 자신을 돌아보지 않는다고 말한다.

명성과 부를 얻으면 자신을 갈고 닦고 완벽하게 하려는 것을 멈춘다. 그 자리에 멈춰 성장을 멈추고, 허영심 속에 갇힌 채 살아간다.

만약 우리가 존재보다 성장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한다면 세상은 아마 더 나은 곳이 될 것이다. 편안함을 위해 잠재력을 포기하는 것은 큰 실수다.

재능은 고독 속에서 길러진다. 세상의 폭풍우가 몰아치는 물결 속에서 인격이 형성된다.

질풍노도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이 이런 말을 하다니 아이러니하다. 괴테는 성미가 다소 급했다. 그는 창의적이고, 호기심이 많으며, 때론 안절부절 못했다. 그것이 그가 성공한 이유이다.

그는 지적 미덕을 갖기 위해서는 고독과 고립의 순간이 필요하다고 믿었다. 

모두는 자신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또한 지적으로 성숙하기 위해서는 활동과 휴식 사이에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가치있는 어떤 것도 이룰 수 없을 것이다.

괴테의 그림

누군가를 있는 그대로 대하면 그 사람은 그대로 남게 될 것이다. 그가 마땅히 있어야 하고 될 수 있는 그대로 대한다면 그는 자신이 되어야 할 사람이 될 것이고, 그가 될 수 있는 사람이 될 것이다.

이 명언은 피그말리온과 갈라테아의 신화를 요약한다. 그리스 전설에 따르면 키프로스의 조각가 피그말리온은 이상적 여성을 기초해 조각품을 만든다.

그 조각가는 조각을 숭배하고 키프로스의 후원자인 아프로디테는 그를 가엽게 여겨 조각을 진짜 여성으로 바꾸어버린다.

이 신화는 유명한 피그말리온 효과의 근간이다. 누군가를 실패자로 대한다면 아무리 뛰어난 사람도 결국 실패한다는 것이다.

반면 누군가를 격려하고 할 수 있다고 믿게 하면, 그들을 승리로 이끌 것이다.

한 사람을 그 이상의 가치로, 혹은 그 이하의 가치로 대하는 것은 큰 실수이다.

괴테는 또 한번 큰 깨달음을 얻는다. 인간은 다른 사람보다 낫다고 믿지만, 진실의 순간은 모든 것을 다 드러낸다.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배우는 것은 오만으로 선을 넘지 않는데 있어 필수적이다.

겸손하고 지속적으로 인정받으려 하지 않는 천재만큼 존경받는 사람은 없다. 남을 감동시키기 위해 기만, 과장, 자만심을 이용하는 사람은 부러워할 가치가 없다. 

W.I. (1899). Goethe. Notes and Queries. https://doi.org/10.1093/nq/s9-III.78.486-d

Argent, C. (2007). Goethe – Scientist. Space Research Today. https://doi.org/10.1016/S1752-9298(07)80073-9

Benjamin, W. (1982). Goethe: The Reluctant Bourgeois. New Left Review. https://doi.org/10.2307/2737905